> 글로벌 > 글로벌정치

[2020 양회] 리커창 "홍콩 안보법 제도 확립...국가 발전에 '융합'되게 할 것"

2020 전인대 업무 보고에서 밝혀

  • 기사입력 : 2020년05월22일 11:44
  • 최종수정 : 2020년05월22일 16: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리커창 중국 총리는 22일 홍콩에 대해 "국가안보를 지키기 위한 법 제도 집행 메커니즘을 확립하고, 헌법에 의해서 정해진 책임을 홍콩 정부가 이행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말했다.

리 총리는 이날 오전 중국 베이징에 위치한 인민대회당에서 개막한 전국인민대표대회(국회 격)의 정부 업무보고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리 총리가 중국 정부가 홍콩을 중국 남부 다른 도시들과 통합하는 계획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 대목은 오해의 소지가 있는데, 광둥-홍콩-마카오를 하나의 벨트로 묶는 프로젝트를 떠올리게 하는 대목이다. 중국어 원어를 전달하는 매체와 미국 ABC뉴스 등은 리 총리의 발언에 대해 우선 일국양제 시스템을 존중하되, 경제발전과 민생을 도모하면서 홍콩이 중국 국가 발전 방향과 좀더 '융합'되도록 하겠다는 정도의 수준이었다고 보도했다. 홍콩에 대한 일국양제(一國兩制, 한 국가 두 체제)는 원칙적으로는 50년 시한으로, 2047년에 종료된다.

로이터통신은 중국이 이른바 '홍콩판 국가보안법' 제정안 초안에서 홍콩은 최대한 빨리 국가안보와 관련한 기본법 법률의 제정을 완료해야한다며, 홍콩 정부는 사법 당국과 국가안보를 위태롭게 하는 활동을 효과적으로 예방, 중단, 처벌해야 한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중국은 또 초안에서 홍콩의 국가안보를 보장하는 것은 홍콩의 행정장관이 책임을 진다며, 행정장관은 사람들에게 국가안보에 대해 교육시키고 국가안보를 위태롭게 하는 행위를 예방하는 책임을 진다고 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베이징 로이터=뉴스핌] 최원진 기자=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가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개막식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2020.05.22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