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홍남기 "위기 속 소득양극화 심화되지 않도록 총력"

관계장관회의 개최…소득양극화 대책 논의

  • 기사입력 : 2020년05월21일 12:00
  • 최종수정 : 2020년05월21일 17: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영수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1일 "위기 과정을 겪으며 소득 양극화가 심화되는 전례가 되풀이 되지 않도록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남기 부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를 열고 이날 발표된 가계동향조사 및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과 관련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홍 부총리 외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이호승 경제수석 등이 참석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 4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에서 모두발언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2020.05.20 204mkh@newspim.com

참석자들은 4월 들어서도 임시·일용직 중심 취업자 감소세가 확대되는 등 코로나19로 인한 분배악화가 2분기 이후에도 지속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하며 상황의 심각성을 엄중히 인식했다.

홍남기 부총리는 "위기 과정을 겪으며 소득 양극화가 심화되는 전례가 되풀이 되지 않도록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면서 "1분기 소득분배 악화의 주원인이 저소득층 고용감소로 분석되는 만큼, 고용시장 안정을 위한 노력을 지속·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지난달 제5차 비상경제회의를 통해 총 10조원 규모의 고용안정 패키지를 마련했으며 최근 일자리 채용재개·발굴 등을 통한 156만개의 고용 충격 대응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홍 부총리는 "그간의 고용안정 대책을 담은 3차 추경안이 국회에서 조속히 확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소득여건 악화의 영향을 크게 받고 있는 저소득층 보호를 위한 정책적 지원에도 역점을 둘 계획"이라고 제시했다.

이어 "1·2차 추경에 포함된 소비쿠폰, 긴급재난지원금, 소상공인 금융지원 프로그램, 특고·프리랜서 등에 대한 긴급고용안정 지원금 등의 집행에 만전을 기하겠다"면서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한국판 뉴딜 등을 통해 조속한 경기회복과 일자리 창출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drea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