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GTX-C노선, 11월 사업시행자 모집...현대건설·GS건설 도전장

현대건설, 삼보기술단·KB금융과 '맞손'…GS건설, 컨소 구성 단계
국토부, 8월 환경부에 전략환경영향평가 요청…내년 말 착공계획

  • 기사입력 : 2020년05월21일 11:15
  • 최종수정 : 2020년05월21일 11: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현대건설과 GS건설이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C노선 공사 수주에 도전장을 내민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11월 GTX-C노선의 사업시행자를 모집하는 공고를 낼 계획이다.

21일 건설업계 및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현대건설은 최근 설계사 삼보기술단, KB금융과 손을 잡고 GTX-C사업에 입찰하기 위한 사전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KB금융은 프로젝트파이낸싱(PF)을 담당한다. 나머지 건설사 컨소시엄은 확정하지 않았다. 

[자료=KB부동산 리브온]

현대건설 관계자는 "오는 11월경 국토부에서 GTX-C 사업자 모집공고를 낼 때쯤이면 어느 정도 (컨소시엄의) 윤곽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GS건설도 GTX-C 입찰을 준비 중이다. 현재 컨소시엄 구성 단계에 있다. 이밖에도 대형 건설사 3~4곳이 GTX-C노선 입찰에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GTX-C는 경기 양주(덕정)~청량리~삼성~수원을 잇는 총 74.2km(정거장 10개소) 철도 노선이다. 양주(덕정)역, 청량리역, 삼성역, 수원역을 비롯한 10개 정거장을 일반 지하철보다 3~4배 빠른 속도로 운행하기 때문에 수도권 동북부 및 남부지역의 광역교통 여건을 크게 개선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 사업은 지난 2018년 12월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했다. 현재 태조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이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용역기간은 작년 6월 19일부터 오는 9월 10일까지다.

사업은 민간투자사업 방식으로 추진된다. 민자사업 중에서도 위험분담형 수익형 민자사업(BTO-rs)으로 할지, 또는 손익공유형(BTO-a)으로 할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오는 11월 공고할 때 구체적 사항이 나온다.

BTO-rs는 정부와 민자사업자가 수익과 손해를 반반씩 나누는 방식이다. BTO-a는 정부가 전체 민간 투자금액의 70%에 대해 원리금 상환액을 보전해 주고 초과 이익이 발생하면 공유하는 방식이다. 손실이 일정 부분 이상 발생하면 재정이 지원된다.

국토부는 지난 20일 GTX-C 건설사업 전략환경영향평가서(초안)에 대한 공람 및 주민설명회 개최를 공고했다. 공람기간은 오는 25일∼다음달 22일, 주민설명회는 다음달 1~22일 열린다. 국토부는 오는 8월 환경부에 전략환경영향평가 협의를 요청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환경부의 전략환경영향평가 협의가 오는 10월 끝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어 오는 11월 사업시행자 모집 공고를 낸 후 실시계획을 진행, 내년 말 착공을 계획하고 있다. 

문선용 국토교통부 수도권광역급행철도팀 주무관은 "환경부의 전략환경영향평가 협의가 끝나는 시점은 정확히 예상하기 어렵다"며 "만약 환경부가 전략환경영향평가를 반려한다면 일정이 지연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