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국표원, 43개 신기술·신제품 신규 인증…공공기관 우선·의무구매 지원

2020년 제1회 신기술·신제품 인증서 수여식 개최

  • 기사입력 : 2020년05월21일 11:00
  • 최종수정 : 2020년05월21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43개 신기술(NET)·신제품(NEP)이 새롭게 인증받았다. 이번에 인증받은 기술과 제품에 대해서는 공공기관 우선구매와 의무구매 등이 지원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21일 신기술·신제품 인증기업 대표와 임직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43개 신기술·신제품에 대한 인증서 수여식을 개최했다.

신기술 인증은 국내에서 최초로 개발된 기술 또는 기존 기술을 혁신적으로 개선·개량한 우수 기술을 신기술로 인증하는 제도다.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충북 음성에 위치한 산업부 국가기술표준원 2020.02.04 jsh@newspim.com

신제품 인증은 국내에서 최초로 개발된 신기술 또는 기존 기술을 혁신적으로 개선·개량한 우수한 기술을 핵심으로 적용해 상용화가 완료된 신제품을 평가해 정부가 인증하고, 판로확대를 지원하는 것이다.

이번 신기술 인증은 191개의 신청 기술에 대한 서류·면접, 현장, 종합심사 등 3단계 심사를 거쳐 26개(인증율 13%)의 혁신기술에 대해 신기술 자격을 부여했다.

소재·부품·장비 분야에서는 플렉시블 디스플레이에 필수적인 투명전극 제조기술이, 수소경제 분야에서는 안정적 재생에너지 보급확대를 위한 그린 수소 생산 시스템 최적 운전기술이 선정됐다. 빅3 분야에서는 바이오의약품 생산원가의 대폭 절감이 기대되는 세포와 조직의 동결보존용 조성물 제조기술 등이 포함됐다.

신제품 인증은 총 188개의 신청제품 중에서 엄격한 심사를 통해 혁신성과 시장성이 뛰어한 17개(인증율 9%)의 제품에 대해 부여했다. 건물에너지 절감 등에 효과가 탁월한 첨단 나노소재를 적용한 투명 열차단 필름 등이 포함됐다.

특히, 인증신제품은 공공기관의 우선구매 등을 통해 판로지원, 금융지원 및 정부 연구개발(R&D) 사업 신청시 우대 등을 통해 기술혁신형 중소기업 육성을 위해 운영하고 있다.

지난 2006년부터 공공기관 의무구매제도(20%) 도입을 통해 인증을 취득한 중소기업 개발제품의 매출확대와 일자리창출에도 기여하고 있다.

이승우 국표원장은 "우리나라가 코로나 사태 초기의 어려움을 딛고 현재 방역을 선도하는 나라가 됐듯이, 신기술·신제품 인증제도가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기업과 정부가 서로 협력하는 모범사례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