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미국 '화웨이' 때려도 애플은 중국 역풍 피해갈 듯

애플 공급망에 일자리도 보복 가능성 낮추는 요인

  • 기사입력 : 2020년05월21일 05:03
  • 최종수정 : 2020년05월21일 05: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실리콘밸리=뉴스핌]김나래 특파원=미국이 화웨이에 자국 기술이 들어간 반도체 공급을 차단하기 위한 고강도 압박 조치를 내놓으면서 중국이 보복을 예고했지만, 애플은 역풍을 피해갈 것으로 보인다는 전망이 나왔다.

21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지난 15일 외국 파운드리 업체가 화웨이에 제품을 공급하려면 미국 정부의 허가를 받도록 제재를 대폭 강화했다.

애플 로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에 대해 중국 상무부는 "모든 필요한 조처를 해 중국 기업의 합법적인 권리를 단호히 지킬 것"이라고 반발했다.

중국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는 미국 기업들을 중국의 블랙 리스트인 '신뢰할 수 없는 실체 명단'에 포함하는 등 강력한 반격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매체는 애플, 퀄컴, 시스코 등 미국 기업에 대한 제재와 조사를 진행하고 보잉으로부터 항공기 구매를 잠시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CNBC는 애플이 중국 정부, 제조 협력사들과 좋은 관계를 맺고 있다는 이유를 들며, 이는 중국 정부의 보복 조치를 저지하는 요인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유라시아그룹의 폴 트리올로 헤드는 "중국 당국이 애플을 쫓을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며 "일부 불매운동은 있을 수 있지만, 애플은 지역 및 중앙 정부와 매우 좋은 관계를 가지고 있어 애플에 대한 중대한 조치는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CNBC는 작년 미국과 화웨이의 갈등 국면에서도 애플이 중간에 낀 적이 있고 이에 따른 애플 불매의 목소리가 중국 소셜미디어에서 나오기도 했지만, 애플이 큰 타격을 받진 않았다는 것이다.

또 애플의 공급망에 수많은 일자리가 걸려있다는 점도 중국의 보복 가능성을 낮추는 요인으로 분석됐다. 중국은 애플 공급망의 가장 중요한 부분으로, 협력사인 폭스콘이 아이폰을 조립하는 장소다. 폭스콘은 중국에서 수십만 명의 직원을 고용하고 있다.

이와 같은 생산 거점을 중국 외 지역으로 옮기기는 쉽지 않은 작업이지만 최근 애플은 인도, 베트남 등으로 거점을 다변화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작년 애플은 공급 업체들에 생산의 15~30%를 중국에서 동남아시아로 이전하는 방안을 고려해볼 것을 요구한 바 있다.

ticktock032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