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유럽

[코로나19] 체코 신규확진 4주만 최다 vs 스페인 사망 두달만 최저

  • 기사입력 : 2020년05월19일 18:53
  • 최종수정 : 2020년05월19일 21: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마드리드/프라하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유럽에서 코로나19(COVID-19)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가 전반적으로 뚜렷한 감소 추세를 보이는 가운데, 국가별로 산발적인 등락이 계속되고 있다.

체코에서는 광산 내 집단감염으로 신규 확진자 수가 4주 만에 최다를 기록한 반면, 스페인에서는 사망자 수가 두 달 만에 최저 수준으로 줄었다.

[말라가 로이터=뉴스핌] 최원진 기자= 스페인 간호사 부부가 그림 앞에서 '마스크 뽀뽀'를 하고 있다. 2020.05.18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19일(현지시간) 체코 보건부는 지난 24시간 동안 신규 확진자가 111명으로 4주 만에 가장 많은 수준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체코의 누적 확진자는 8594명, 사망자는 2명 늘어 299명으로 각각 집계됐다.

이날 신규 확진자가 갑자기 증가한 이유는 모라비아실레시아주 카르비나 인근의 한 광산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국영 광산업체 OKD가 운영하는 다르코프 광산에서 일하는 광부 860명 중 53명이 18일 저녁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체코 정부는 지난 3월 휴교령과 상점 휴업령 등 봉쇄조치를 내렸다. 최근 확산세가 완화되자 정부는 오는 25일부터 식당의 실내 영업과 호텔 재개장 등을 허용하고 휴교령을 해제하고 마스크 착용 규정을 완화할 계획이다.

또한 내달 8일부터는 코로나19 리스크로부터 안전해졌다고 판단되는 국가와의 이동 제한도 완화할 예정이다.

한편 18일 스페인 보건부는 하루 사망자 수가 59명으로 두 달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스페인의 누적 확진자는 23만1606명, 사망자는 2만2709명으로 집계됐다.

스페인의 코로나19 일일 사망자는 지난달 초 950명으로 정점을 찍은 후 계속 감소하고 있다.

유럽에서 이탈이아와 더불어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막심했던 스페인은 지난 11일부터 일부 지역들이 봉쇄조치를 단계적으로 완화하기 시작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