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광고 효과, 2400억 이상' KBO리그 해외 중계에 타이틀 스폰서, 관심 집중

  • 기사입력 : 2020년05월19일 06:31
  • 최종수정 : 2020년05월19일 06: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KBO 리그가 세계 최대 스포츠전문 채널인 ESPN의 생중계로 미국 등 북미 지역과 일본에 상륙하면서 타이틀 스폰서인 신한은행 또한 글로벌 마케팅 효과를 누리고 있다.

KBO리그가 해외에서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한국 프로야구는 코로나19 확산을 이겨내고 개막 한 후 해외 언론에서도 집중 관심을 받으며, ESPN을 통해 미국 야구팬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그와 동시에 신한은행과 모바일 앱 '쏠(SOL)'도 함께 주목받고 있다.

KBO는 올 시즌을 시작하면서 '신한은행 SOL'로 대회명을 변경했고 2021년까지 신한은행과 타이틀 스폰서 계약을 연장했다. 신한은행은 개막과 함께 국내 모바일 시청자 수가 지난해 대비 4배 이상 늘어나면서 쏠야구 등 관련 콘텐츠 참여도 또한 지난해 대비 2배 이상을 기록하는 등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해외 중계까지 신한은행과 리그 타이틀 엠블럼 등이 노출되면서 글로벌 마케팅 효과를 톡톡히 누리고 있다. 특히 미국 야구 팬들 사이에 배트플립과 다양한 랜선 응원 등 KBO 리그만의 볼거리가 화제가 됨에 따라 신한은행 또한 SNS 등 다양한 온라인 채널을 통해 노출되고 있다.

지난 5일 개막전의 경우, 약 27만명의 미국 지역 TV 시청자가 ESPN을 통해 KBO 리그 경기를 지켜본 것으로 파악됐다. 이를 통해 타이틀 스폰서의 광고 노출 효과는 지난해 약 2400억원 수준보다도 훨씬 상승할 것으로 기대되며, 야구 팬들에게도 신한은행의 야구 마케팅 효과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신한은행은 미국에만 15개 지점이 운영되고 있는데, 각 지점들이 미국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KBO 리그와 그에 따른 신한은행의 중계 노출에 대해 문의가 많이 오고 있다. 중계를 통해 노출되는 브랜드 홍보를 더욱 활성화할 수 있는 방안을 구상 중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KBO는 소외계층 초.중.고등학교 야구선수들 '유소년 야구장학금' 수혜자 60명을 선정했다. 선정된 수혜학생에게는 1년간 매월 초등학생 20만원, 중학생 30만원, 고등학생 50만원씩 총 2억4000만원의 장학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