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귀뚜라미, 창문형 에어컨 출시…홈쇼핑으로 B2C 공략

홈쇼핑 해피콜 안내 전화 후 2일 내 100% 방문 설치 무료 서비스
상업용(B2B) 에어컨 시장에서 쌓은 기술력으로 B2C 틈새시장 공략

  • 기사입력 : 2020년05월18일 11:12
  • 최종수정 : 2020년05월18일 11: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상업용 에어컨 시장에 주력해온 귀뚜라미는 가정용 창문형 에어컨을 출시하고 홈쇼핑을 통해 소비자에게 한 걸음 더 다가간다고 18일 밝혔다.

귀뚜라미는 그동안 센추리, 귀뚜라미범양냉방, 신성엔지니어링 등 냉방 계열사를 통해 상업용 에어컨 시장에서 쌓은 기술력으로 B2B(기업 간 거래) 시장을 넘어 B2C(기업과 소비자 간 거래) 틈새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귀뚜라미는 최신형 '귀뚜라미 창문형 에어컨'을 19일 오후 4시 40분부터 롯데홈쇼핑에서 첫 라이브 방송을 시작한다. [사진=귀뚜라미]

귀뚜라미는 지난 6일 출시한 최신형 '귀뚜라미 창문형 에어컨'을 19일 오후 4시 40분부터 롯데홈쇼핑에서 첫 라이브 방송을 시작한다.

이번 홈쇼핑 구매 고객에게는 추가 비용 없이 해피콜 안내 전화 후 2일 이내 100% 방문 설치하는 '프리미엄 맞춤형 설치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삼성카드 5% 청구 할인, 12개월 무이자 할부 행사와 추첨을 통해 구매 고객 10명에게 100만 원씩 총 1000만 원의 적립금 경품 혜택도 주어진다.

'귀뚜라미 창문형 에어컨(모델명 KWC-060R)'의 차별화된 특징은 강력한 냉방 능력에 있다. 이 제품의 정격냉방 능력은 2,450W로 홈쇼핑 판매 창문형 에어컨 중에서 가장 높다.

기존 창문형 에어컨의 냉방 능력이 2100~2300W 수준이므로 더욱더 빠르게 시원한 실내 환경을 조성한다.

또 절전 효과가 우수한 인버터 압축기를 적용해 냉방 설정 온도에 도달하면 최소 운전을 실행하고, 실내 온도에 따라 풍량을 1~3단계로 자동 조절하여 불필요한 에너지 소비를 절감시켜준다.

이 밖에도 응축수 자연 증발 기술, 제습 모드, 취침 모드, 송풍 모드, 예약기능, 자가진단 등 다양한 편의 기능까지 갖췄다.

창문형 에어컨은 실외기 설치가 어려운 소규모 사무실, 자녀 방, 부엌, 원룸 등 틈새시장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상업용 에어컨 시장에 주력해온 귀뚜라미가 가정용 창문형 에어컨을 출시하고 홈쇼핑을 통해 소비자에게 한 걸음 더 다가간다. [사진=귀뚜라미]

귀뚜라미 관계자는 "실외기가 없는 창문형 에어컨은 소비자가 직접 간편하게 설치할 수 있지만, 잘못된 자가 설치로 혹시 파손이 생기지 않을까 걱정하는 상담 문의가 많았다"면서 "귀뚜라미는 전국 300개 대리점에서 에어컨 전문 기사가 배송은 물론 꼼꼼한 설치 서비스까지 무료로 제공하기 때문에 걱정 없이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justi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