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두산 베어스 김태형 감독, 비디오 판독 항의로 시즌 1호 퇴장

  • 기사입력 : 2020년05월14일 20:02
  • 최종수정 : 2020년05월14일 20: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두산 베어스 김태형 감독이 KBO리그 시즌 1호 퇴장을 당했다.

김태형 감독이 시즌 1호 퇴장을 당했다. [사진= 뉴스핌 DB]

김태형 두산 감독은 14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원정전에서 0대2로 뒤진 2회 무사1루에서 최주환이 롯데 선발 박세웅의 4구째 공에 헛스윙 삼진 판정을 받자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다. 주심은 최주환의 방망이를 맞지 않고 롯데 포수 정보근이 미트로 잡았다며 삼진을 선언했다.

김 감독은 '최주환의 공이 최주환의 방망이를 스쳐 포수가 원바운드로 잡았다'고 어필했지만 번복되지 않았다. 하지만 TV 리플레이를 보면, 최주환의 방망이를 살짝 맞고 바운드된 파울이었다.

KBO리그 규정상, 비디오 판독이 끝난 후 항의를 계속화는 감독은 퇴장당한다. 두산은 김 감독이 퇴장 당한 뒤 상대 실책과 정상호의 좌전 적시타로 승부를 2대2 원점으로 돌렸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