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펀드

교보악사운용, 소부장 장기투자 '삼성전자투게더 펀드' 출시

변동성 낮춘 채권혼합형 펀드
삼성전자 종목에 35% 정도 투자

  • 기사입력 : 2020년05월13일 10:55
  • 최종수정 : 2020년05월13일 10: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봄이 기자= 교보악사자산운용은 삼성전자의 장기 성장성에 투자하는 '교보악사삼성전자투게더증권투자신탁(채권혼합)펀드를 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삼성전자와 함께 동반 성장할 수 있는 소부장(소재·부품.장비) 기업 투자를 병행하면서 채권투자를 혼합해 변동성을 낮춘 채권혼합형 펀드상품이다.

[사진=교보악사자산운용]

삼성전자 종목에 약 35% 수준으로 투자한다. 유가증권 시장 내 삼성전자 주식의 시가총액 비중인 약 25%(3 월 기준)만큼 현물 주식을 담으며, 삼성전자 비중 확대를 위해 선물을 10% 가량 추가 매수해 투자한다는 것이다.

여기에 삼성전자와 장기적으로 동반 성장이 기대되는 소부장 기업의 비중을 약 5% 수준(0~10%범위)으로 투자하며 시너지를 추구한다. 교보악사자산운용 내 탐방 및 애널리스트 'Buy list'를 활용해 삼성전자와 함께 성장이 기대되는 기업들에 투자할 방침이다.

나머지 60%는 평균 신용 등급 AA-이상의 국내 채권 및 기타 자산에 투자해 안정적인 채권 수익을 수취할 계획이다.

투자자 입장에서는 삼성전자 종목 직접 투자보다는 장기적으로 안정적인 수익률을 얻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 올해가 지나면 대주주 양도세 기준이 특수관계인을 전부 합산해 3억 원 이상인 경우, 2021년 4월부터 매도차익에 최대 33%가 과세된다. 삼성전자에 투자는 하고 싶은데 대주주 요건 이슈에 민감한 투자자라면 펀드를 활용한 간접투자로서 해당 상품에 관심을 가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교보악사자산운용 이상진 채널영업본부장은 "지난 3월 동학개미운동이라 불리며, 삼성전자 종목 수요가 높아지기 이전부터 삼성전자의 장기 성장 가능성을 보고 올해 초부터 해당 상품을 기획하고 준비한 것"이라고 전했다.

해당 펀드는 교보증권, KB국민은행 등에서 13일부터 가입할 수 있다.

 

bom2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