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사업자 추가 선정..강원(원격의료)·세종(자율주행) 본격 가동

규제심의원회에서 강원·세종 규제자유특구 사업자 추가 선정

  • 기사입력 : 2020년05월13일 12:00
  • 최종수정 : 2020년05월13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 라이프시맨틱스 건강마당 등 원격관리시스템 전문업체 2곳과 연세대 원주산학협력단 등 4개대학이 강원 디지털헬스케어규제자유특구 사업자로 추가 참가한다. 팬텀AI코리아 오토노머스에이투지 네이버시스템 등 3개업체는 세종 자율주행규제자육특구 사업자로 추가 선정됐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는 최근 제4차 규제자유특구 규제특례등 심의위원회를 열고 통해 세종과 강원 규제자유특구에 사업자를 추가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규제자유특구는  규제없이 자유롭게 혁신기술을 적용할 수 있는 지역으로 2019년 4월 도입됐다. 현재 강원과 세종을 포함해서 전국에 7곳이 지정됐으며 이곳에서는  총 58개의 규제특례가 허용되고 있다.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는 최근 규제심의위원회를 열고 세종과 강원 규제자유특구에 사업자를 추가로 선정했다. [자료=중소벤처기업부] 2020.05.13 pya8401@newspim.com

이번 심의회에서는 코로나 19로 인한 의사와 환자간 감염을 차단하고 의료기관 접근이 어려운 산간벽지 고령.만성질환자 등에 대한 원격의료 실증을 위해 강원 디지털헬스케어 특구에 1차병원 7개를 추가했다. 7개병원은 추후 관보를 통해 공지할 예정이다.  라이프시맨틱스 건강마당 등 원격관리 시스템 전문기업 2곳과 연세대 원주산학협력단 등 대학산학협력단 4곳도 추가선정했다. 

그간 원격의료를 담당하는 1차병원 참여 저조로 원격의료사업이 좌초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지만 이번 추가 참여로 당초 계획대로 5월말부터 본격적인 실증사업을 착수할 수 있다는 게 중기부 설명이다.

세종 자율주행규제특구에는 국산 자율주행차량 운영 사업자 오토노머스에이투지 팬텀AI코리아가 추가로 참여한다. 자율주행 도로안전 인프라 강화 및 관제시스템 운영사로 네이버시스템을 추가 선정했다.

특히 이번에 참여하는 팬텀AI는 2016년 실리콘밸리에서 창업한 모빌리티 스타트업으로 올해 2월 포드와 셀러레스 인베스트먼트 등으로 부터 2200만 달러(약 273억원)를 유치했다. 팬텀AI는 2~3단계 첨단 운전자 보조시스템(ADAS)를 양산하고 4단계 완전자율주행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다.  팬텀AI는 정부의 특구 인프라 지원과 규제특례를 통해 신기술을 자유롭게 시험할 수 있다는 점을 높이 사 올해 2월 팬텀AI코리아를 설립했다.

팬텀AI의 우훈제 이사는 "미국은 인프라 지원이 전무하지만, 한국은 세종시에 교통관제시설, BRT(간선급행버스체계) 등 첨단교통인프라가 잘 갖춰져 참여했다"고 밝혔다. 

박영선 장관은 "이번 강원과 세종 특구의 특구사업자 보강을 통해 안전하고 신뢰성 있는 실증을 할 수 있게 되었다"며 "규제자유특구가 디지털 경제로의 대전환 스마트 대한민국의 밑거름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pya84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