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보험

신한생명, 보험금지급능력 13년 연속 '최고 등급'

NICE신용평가 13년 연속 'AAA'

  • 기사입력 : 2020년05월13일 08:12
  • 최종수정 : 2020년05월13일 08: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신한생명(대표 성대규)은 NICE신용평가에서 실시한 보험금지급능력평가에서 13년 연속 최고등급인 'AAA'를 획득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2008년부터 매년 'AAA' 등급을 획득한 신한생명은 올해에도 장기적인 보험금 지급능력이 최고 수준임을 인정받았다. 더불어 등급 전망도 '안정적(stable)' 수준이라고 발표했다.

'AAA'등급은 장기적인 보험금 지급능력이 최고수준이며, 환경악화로 지급능력이 하락할 가능성이 거의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신한생명 사옥 [사진=신한생명] 2020.05.13 tack@newspim.com

신한생명은 신한금융지주가 100%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신한금융그룹 계열 생명보험사로 생명보험업계 중상위권의 안정적인 사업기반과 보험 포트폴리오의 적정성이 우수한 것으로 분석됐다.

평가 보고서에 따르면, 신한생명은 장기간 안정적인 수익성과 우수한 재무안정성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신한생명은 보험영업 부문의 꾸준한 이익창출력을 바탕으로 안전자산 비중이 높아 시장상황 변동 시에도 우수한 자산건전성 및 안정적인 수익성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했다.

신한생명 관계자는 "장기간 흑자기조로 2019년 말 기준 이익잉여금 규모가 1.7조원에 달하고 있고 적정 수준의 보완자본을 활용하고 있는 등 적절한 자본관리 능력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받았다"고 강조했다.

 

tac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