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KBO 스폰서 타이어뱅크, 공유형 의료 플랫폼 출범

  • 기사입력 : 2020년05월10일 17:23
  • 최종수정 : 2020년05월10일 17: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KBO 타이틀 스폰서를 시작으로 꾸준히 KBO 리그를 위해 후원을 진행하고 있는 타이어뱅크가 공유형 의료 플랫폼을 출범한다.

2015년 회사의 첫 마케팅 활동으로 KBO 리그 타이틀 스폰서를 시작해 야구계를 놀라게 했던 타이어뱅크는 10일 국내 최초의 공유형 의료 플랫폼인 '메디컬뱅크'의 출범식을 진행했다.

KBO 스폰서 타이어뱅크가 공유형 의료 플랫폼을 출범시켰다. [사진= KBO]

메디컬뱅크는 의료진의 개업비용과 운영비의 부담을 줄이고 누구나 편하게 예방 중심의 의료 서비스를 활용하게 하는 목적으로 탄생했으며 내과, 안과, 치과, 소아과, 이비인후과, 피부과/비뇨기과, 신경/정형/통증의학과, 여성의원, 한의원 등 다양한 분야의 의료 플랫폼을 열 계획이다.

타이어뱅크 김정규 회장은 "KBO 리그와의 새로운 마케팅을 통해 타이어뱅크가 야구 팬들과 국민들에게 더욱 친근하게 다가갔고, 이제는 더불어 국민들의 건강에 이바지하는 회사가 될 것 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