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충북

방사광가속기 청주 확정…청주시의회 "모든 역량 총동원해 지원"

  • 기사입력 : 2020년05월08일 14:40
  • 최종수정 : 2020년05월08일 14: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청주=뉴스핌] 이주현 기자 = 6조 7000억 원 규모의 경제유발효과가 예상되는 다목적 방사광가속기가 충북 청주시의 품에 안긴 가운데, 청주시의회가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구축사업 추진을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과기부가 방사광가속기 구축 입지로 청주 오창으로 확정하자 8일 충북도청에 모인 관계자들이 환호하고 있다. [사진=이주현 기자] 2020.05.08 cosmosjh88@naver.com

청주시의회는 8일 성명을 통해 "청주 오창은 기존 산업기반에 방사광가속기 구축에 따른 연구시설, 기업들이 들어서면 자연스럽게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과학도시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청주 오송~대전 대덕을 연결하는 바이오 벨트 완성과 충북 청주~충남 천안, 아산을 연결하는 반도체, 디스플레이 산업의 메카로 부상할 것"이라며 "충북 청주~세종~충남 아산을 잇는 미래 자동차 소재부품 산업기반 강화 등 충청권의 획기적인 발전을 가져오는 전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청주시의회는 다목적 방사광가속기 구축을 통해 반도체, 태양광, 바이오, 이차전지 등 충북 미래 신성장 동력 산업이 더욱 성장하고, 오창은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대한민국 대표 과학도시로 우뚝 서는 데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cosmosjh88@naver.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