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중국 증권신문 헤드라인(5/8)]상하이 신형인프라 구축 계획,상반기 상장사 '깜짝 실적'

  • 기사입력 : 2020년05월08일 11:02
  • 최종수정 : 2020년05월08일 11: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8일 중국증권보(中國證券報), 상해증권보(上海證券報), 증권시보(證券時報), 증권일보(證券日報) 등 중국 4대 증권신문에 실린 헤드라인 기사를 통해 금일 중국 증시를 둘러싼 주요 이슈와 동향을 살펴보고자 한다.

◆상하이 신형 인프라 구축 계획 발표
  :상해증권보

상하이 시 당국이 7일 기자 간담회를 개최해 신형 인프라 구축 계획을 발표했다.

상하이시는 향후 3년간 총 2700억 위안(약 46조 7100원)을 투입해 48개 인프라 프로젝트를 추진하겠다는 방안을 밝혔다. 이 중 2100억 위안의 투자금은 민간으로부터 유치하겠다는 방침이다.

장젠밍(張建明) 상하이시 경제정보화위원회(經濟和信息化委員會) 부주임은 5G 통신망,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 첨단 기술 분야 인프라 구축을 통해 산업 전반의 고도화를 촉진하겠다고 밝혔다.  5G 통신망을 핵심으로 데이터 센터, 산업 인터넷망, 사물인터넷망 등 신흥 디지털 인프라 구축이 집중적으로 이뤄질 전망이다.

이중 5G 통신망 구축을 위해 상하이시는 향후 3년간 3만 4000여 개에 달하는 기지국을 구축하게 된다. 올해 5G 통신망 구축에 투입되는 지출 금액은 100억 위안(약 17조원)에 달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상하이시는 또 다른 핵심 인프라로 꼽히는 데이터 센터(IDC) 구축을 위해 2021년 1분기 이전에 120억 위안(약 20조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사진=셔터스톡]

◆95개 상장사 상반기 '깜짝 실적' 예고
  :중국증권보

95개 A주 상장사들이 올 상반기 실적이 예상을 뛰어넘는 호조를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증권정보플랫폼 초이스(Choice) 데이터에 따르면, 522개 상장사들이 올 상반기 예비 실적 공시를 마친 가운데, 95개 회사의 순이익이 증가세를 보일 것으로 집계됐다. 이중 15개 기업이 적자에서 흑자 전환에 성공할 것으로 전망됐다.

특히 31개 상장사의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00% 넘는 성장세를 실현할 것으로 예상됐다. 그 중 신우펑(新五豐·600975), 다베이눙(大北農·002385), 산리푸(三利譜·002876)의 상반기 순이익은 10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양돈 업체인 신우펑(新五豐), 다베이눙(大北農)의 수익성 개선은 돼지고기 가격 상승세에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양더룽(楊德龍) 첸하이카이위안 기금(前海開源基金)의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올 상반기 레저 및 서비스 업종이 코로나 사태에 타격을 입었고, 식음료·제약바이오·기술 업체들의 실적은 상대적으로 영향을 적게 받았다'고 진단했다.

[사진=셔터스톡]

◆중국 외환보유고 증가세
 :상해증권보

중국의 4월 외환보유고가 증가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외환관리국의 통계에 따르면, 4월 중국 외환보유고 규모는 3조 915억 달러를 기록, 전달 대비 1%(308억 달러)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왕춘잉(王春英) 외환관리국 대변인은 외환보유고 증가세와 관련, '코로나 사태에 대응해 당국이 강도 높은 방어 조치를 취했고, 코로나 여파의 점진적인 완화에 따른 외환 수급 균형으로 시장이 안정화 됐다'고 설명했다.   

왕 대변인은 또 '각국들이 코로나 사태에 대응해 강력한 통화 및 재정 정책을 내놓았다'라며 '이에 투자자들의 시장 신뢰가 다소 회복됐고, 달러 가치와 자산 가격도 안정화되면서 외환보유고도 소폭 늘어났다'고 부연 설명했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