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민경욱, 대법원에 4·15 총선 무효소송 제기..."사전선거 조작 의혹"

7일 대법원 앞서 기자회견 열고 소송 제기
"선관위, QR 코드 시연통해 명백해 공개하라"

  • 기사입력 : 2020년05월07일 15:57
  • 최종수정 : 2020년05월07일 15: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7일 대법원에 4·15 총선 무효소송을 제기헸다. 이번 총선에서 인천 연수을에 출마한 그는 낙선한 이후 연일 "사전투표에서 조작이 있었다"며 의혹을 제기해 왔다.

민경욱 의원은 이날 대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지난 21대 총선 결과 나타난 각종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재검표를 요구하는 동시에 이번 선거가 무효임을 주장하는 소송을 대법원에 제기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 인천범시민단체연합이 지난달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4.15 총선 국민적 의혹 검증' 관련 기자회견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0.04.22 kilroy023@newspim.com

그는 "제 선거구의 관내와 관외 사전투표의 비율이 주요 후보 세 사람에게 모두 100대 39로 나타났다는 사실이 알려진 이후 전국적으로 사전선거를 둘러싼 각종 조작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며 "국민이 주권을 선출직 공무원에게 넘기는 중요한 과정이 변질되고 왜곡됐다면 민주주의를 훼손하려는 중대 사건"이라고 강조했다.

민 의원은 "대법원은 이번 사건을 다룸에 있어 어떤 정치적 압력에도 흔들리지 않고 다만 법과 양심, 그리고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한 사명감만으로 재판에 임해주기 바란다"며 "정치권에 요청한다. 외롭게 싸우는 동료 정치인에게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이어 "이번 사건을 꾸민 사람들에게 경고하며 마지막 기회를 주고자 한다. 양심선언을 통해 공익신고자로서 자신의 역할을 하고 법의 선처를 비는 길을 택하기 바란다"며 "이미 판세를 엎을 수 없는 증거를 우리는 손에 쥐고 있고, 또 그 증거는 매일 아침 집단지성에 의해 제시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민 의원은 또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향해 "선관위가 선의의 피해자인지, 부정선거의 주범이며 공범인지 국민들이 지켜볼 것"이라며 "QR 코드의 생성과 독해과정 시연을 통해 명명백백하게 공개하라. 그리고 부정선거의 온상이 되고 있는 사전선거와 전자투표, QR 코드 사용을 즉각 철폐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요구한다"며 "내란죄에 버금가는 국기 혼란을 야기한 21대 총선 부정의혹에 대한 전면적인 수사에 즉각 착수하라"고 말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