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KBO리그 프로야구 인기와 함께 신한은행 SOL(쏠)도 상승 효과 '톡톡'

  • 기사입력 : 2020년05월07일 11:29
  • 최종수정 : 2020년05월07일 11: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KBO가 리그 개막과 함께 타이틀 스폰서인 신한은행의 프로야구 마케팅이 성공적으로 효과를 거두고 있음을 확인했다.

올 시즌 "신한은행 SOL KBO 리그"로 대회 명칭을 새롭게 변경한 KBO와 신한은행은 전 세계 스포츠 팬의 관심과 함께 개막한 KBO 리그를 활용해 자체 어플리케이션인 SOL(쏠) 앱에서 야구팬을 대상으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있다.

5월5일 어린이날 개막한 프로야구가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프로야구는 코로나19로 인해 당분간 관중 없이 열린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리그 개막을 앞두고 야구팬들의 응원 분위기를 고조하기 위해서 지난 4월 중순 오픈한 '쏠야구' 플랫폼에는 리그 관련 콘텐츠 등을 통해 야구팬들이 재미있게 참여하고 포인트와 다양한 상품도 받아갈 수 있다.

이미 개막 전부터 친구들과 팀을 이뤄 참여할 수 있는 "뭉치면 쏜다! 총상금 5000만원에 도전하라!" 이벤트를 진행 중이며, '쏠퀴즈' 콘텐츠는 지난해 일 평균 13000명에서 올 시즌 2만6000명으로 약 2배 이상의 팬들이 참여하고 있다. 매일 펼쳐지는 경기 결과를 예측하는 '쏠픽' 콘텐츠 또한 매일 약 3만여명으로 전년 대비 2배의 팬들이 참여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야구 팬들이 다양한 혜택과 재미를 누리고 있다.

2018년에 첫 출시돼 야구팬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신한 프로야구 정기예·적금 또한 성황리에 판매 중이다. 정기예금은 3월 25일 첫 출시 이후 10일만에 5000억원 한도를 모두 소진하여 판매를 종료했으며, 5월 4일 진행된 2차오픈 또한 첫 날 1280억원을 판매해 하루 최고 판매치를 경신했다.

신한은행에서 KBO 리그 스폰서십 업무를 총괄하는 박우혁 개인고객그룹장은 "KBO 리그 개막과 함께 야구에 목말라 있던 팬들의 욕구가 신한은행 내에서도 열정적으로 분출되고 있다. 전 국민과 세계가 관심있게 지켜보는 KBO 리그를 더욱 더 응원하고 신한은행 또한 팬들의 성원에 보답하도록 더 재미있는 야구 콘텐츠와 다양한 혜택으로 고객들에게 다가가겠다"고 밝혔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