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보험

위성호 전 신한은행장, 흥국생명 부회장 선임

태광그룹 금융계열사 자문역할..."큰 역할 해줄 것 기대"

  • 기사입력 : 2020년05월04일 13:12
  • 최종수정 : 2020년05월04일 13: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동 기자 = 위성호 전(前) 신한은행장이 흥국생명의 부회장을 맡는다. 태광그룹 내 금융계열사에 대한 경영 자문역할을 위해서다.

위성호 흥국생명 부회장 /김학선 기자 yooksa@

4일 금융권에 따르면 위성호 전 신한은행장이 태광그룹 금융계열사인 흥국생명 부회장으로 첫 출근했다. 위 부회장은 흥국생명·화재·자산운용, 고려·예가람저축은행 등 태광그룹 금융계열사에 대한 자문역을 담당한다.

흥국생명 관계자는 "위성호 부회장은 금융지주에서 경영능력을 입증한데다 전문지식도 뛰어나 큰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위 부회장은 서울고와 고려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1985년 신한은행에 입행했다. 위 사장은 강남PB센터장과 PB사업부장, 신한금융 통합기획팀장, 경영관리담당 상무와 부사장, 신한은행 자산관리그룹 부행장, 신한카드 사장, 신한은행장 등을 역임했다.

0I0870948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