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美, 중국에 '코로나19 보복' 준비 착수.."경제 제재·손해 배상 검토"

  • 기사입력 : 2020년05월01일 05:18
  • 최종수정 : 2020년05월01일 11: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가 코로나19(COVID-19) 사태를 계기로 중국에 대한 전방위 보복을 위한 준비에 착수했다고 미국 언론들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 방송은 이날 트럼프 정부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중국에 보복하기 위한 장기 계획 수립을 만들고 있다고 보도했다. 

방송은 행정부내 여러 소식통을 인용, 대중 보복 수단으로 경제 제재와 미국 채무 상환 거부, 새로운 무역 정책 등을 검토하고 있으며 이는 코로나19 사태의 책임이 어디에 있는지 분명히 하기 위한 의도라고 전했다. 

익명을 요구한 미 정부의 한 고위 관계자는 "우리는 경제를 먼저 회복하고, 이 임무(대중 보복)도 조심스럽게 해야한다"면서 "그러나 우리는 중국에 자신들이 완전히 책임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방법을 찾아낼 것"이라고 말했다. 

워싱턴포스트(WP)도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의 코로나19 은폐 의혹을 제기한 가운데 고위 당국자들은 중국에 보복하고 보상을 받아내기 위한 구체적인 방법을 연구하기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9일(현지시간) 중국은 올해 11월 대통령선거에서 자신이 재선에 실패하기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이날 백악관 집무실에서 가진 로이터와 인터뷰를 통해 코로나19(COVID-19) 사태를 다루는 중국의 대응 방식은 올해 11월 자신의 재선을 막기 위해 "그들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할 것"이라는 점을 가리키는 증거라고 믿고 있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로이터 뉴스핌]

트럼프 대통령은 대(對)중국 관세 부과 등을 검토하고 있냐는 질문에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많다"며, "우리는 무슨 일이 있었는지 알아보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그는 중국 정부가 코로나19가 전 세계를 휩쓸기 전에 막을 수 있었다면서, 이와 관련해 '매우 진지한 조사'를 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와 관련, NBC 방송은 전날 백악관도 정보당국들에 중국과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COVID-19) 관련 자료를 은폐했는지에 대해 철저한 조사를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이같은 지시는 국가안보국(NSA)과 국립 의료 정보센터(NCMI)가 소속된 국방정보국(DIA) 등에 지난주 하달됐고 중앙정보국(CIA)도 비슷한 지시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NBC방송은 백악관의 지시는 중국과 WHO가 코로나19 사태 초기에 관련 내용을 알고 있으면서도 숨긴 것이 있는지 철저하게 조사하라는 것이라고 전했다. 

호건 기들리 백악관 부대변인은 이와 관련, "대통령이 말한 대로 미국은 이 문제를 철저하게 조사하고 있다"면서 "바이러스의 유래를 아는 것은 전 세계의 세계적 유행병 대응을 돕는 데 중요하고 향후 감염병 발발에 신속하게 대응하는 데도 중요하다"고 말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이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대응 실패와 11월 대선 전략을 고려해 중국과 WHO에 대한 압박을 높이고 있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 초기 '독감보다 덜 위험하다' 거나 '4월이면 사라질 것' 이라는 등 낙관론을 펼치며 안일하게 대응했고 이후에도 '살균제 주입' 발언 등으로 비판을 자초했다. 이런 상황 속에서 미국의 코로나19 환자가 1백만명을 넘어섰고 최근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도 흔들리면서 대선 전망에도 경고등이 들어온 상태다. 

로이터 통신 역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에서 최소 6만명의 사망자를 내고, 미국 경제를 깊은 침체로 몰아넣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유행) 사태의 책임이 중국에 있다고 비난해왔다"며,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미국 인명 및 경제 피해는 트럼프 대통령의 추가 4년 임기에 대한 희망을 위험에 빠트렸다고 전했다.

한편 류사오밍 영국주재 중국대사는 30일 B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중국 책임론과 관련, "미국이 일방적이고 왜곡된 정보를 주장하고 있다"면서 "중국은 코로나19와 관련해 WHO와 다른 국가들과 긴밀히 협력해왔다"고 반발했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