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종합] 미 연준, 통화정책 동결…"美 경제 부양 위해 모든 수단 사용"

  • 기사입력 : 2020년04월30일 03:40
  • 최종수정 : 2020년04월30일 03: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29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 악영향으로 제로(0) 수준까지 금리를 인하한 연준은 최대 고용과 물가 안정이라는 목표를 달성할 때까지 이 같은 통화정책을 유지하고 가용한 모든 수단을 쓰겠다고 약속했다.

미 연방준비제도 본부.[사진=로이터 뉴스핌]

연준은 28~29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개최하고 기준금리인 연방기금금리의 목표 범위를 0.00~0.25%로 동결했다. 이날 결정은 FOMC 위원 만장일치로 이뤄졌다.

성명에서 연준은 "현재 진행 중인 공공 보건 위기는 단기적으로 경제활동과 고용, 인플레이션에 상당한 부담을 줄 것이며 중기적으로 경제 전망에 상당한 위험(risk)을 제기한다"면서 "위원회는 경제가 최근 사건을 견뎌내고 최대 고용과 물가 안정이라는 목표를 달성하는 경로에 있다고 자신할 때까지 현 수준의 금리를 유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특히 성명의 서두에서 "연준은 어려운 시기에 미국 경제를 부양하기 위해 모든 수단을 써 최대 고용과 물가 안정을 달성하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준은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이 미국 전역은 물론 전 세계에서 엄청난 경제적 어려움을 야기하고 있다고 판단하고 바이러스와 공공 보건을 예방하기 위해 취해진 조처들이 경제활동의 가파른 위축과 실업 증가로 이어지고 있다고 판단했다.

그러면서 성명은 "약해진 수요와 급락한 유가는 소비자물가를 끌어내리고 있다"며 "미국과 해외 경제활동의 혼란은 금융 여건에 커다란 영향을 줬으며 미국 가계와 기업의 신용 유입을 저해했다"고 분석했다.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