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김연철, '드론으로 평양에 전단 살포' 탈북단체 주장에 "사실무근"

인사 발표 없는 北, '김정은 유고 징후' 관측에는 "원래 자주 안 한다"

  • 기사입력 : 2020년04월28일 15:53
  • 최종수정 : 2020년04월28일 16: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28일 소형 무인기(드론)를 활용해 평양 시내에 대북전단을 살포했다는 한 탈북민 단체의 주장은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했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윤상현 무소속 의원이 "지난 9일 '북한 민주화 운동' 단체가 드론을 띄워서 평양에 삐라(대북전단)를 뿌렸는데 북한 반응이 없다"고 말하자 "언론 보도를 봤다"면서 "관계 당국에서는 그런 사실을 확인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이에 앞서 일부 매체를 통해 탈북민 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이 지난 9일 파주에서 드론 1대를 평양으로 보내 대북전단 1만여장을 살포했다고 주장한 사실이 알려진 바 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01차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0.04.28 leehs@newspim.com

김 장관은 아울러 '최고지도자의 재가가 필요한 북한 당국의 인사 발표가 없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건강이상설과 연계하는 것에 대한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김 장관은 윤 의원이 "(최근) 북한 매체 보도를 보면 인사에 대한 게 없다"며 "지난 11일 이후 누굴 전보하는 등의 소위 김정은이 결재하는 건이 없다"고 말하자 "인사를 그렇게 자주 하겠나"라고 반문했다.

김 장관은 "지난 11일 당 정치국 회의에서는 후보위원을 비롯해 인사가 결정됐다"며 "다음날에는 최고인민회의를 통해 장관급 인사를 발표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김여정 당 제1부부장과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에 대한 최근 북한 매체의 보도가 없는 것에 대해서도 "김 위원장을 비롯해 북한 인사들 동정은 매일매일 공개적으로 밝혀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올해 들어서만 21일, 19일이라는 미식별 기간이 있었다"며 "17일째 (식별이 안되는 걸) 특이한 동향으로 해석하기는 부족하다"고 했다.

김 장관은 김 위원장이 지난 15일 태양절(김일성 주석 생일)에 금수산태양궁전 참배를 불참한 것에 대해서는 "(코로나19 상황에서) 올해 (북한 내부에서) 취소된 행사가 많다"며 "금수산태양궁전 참배객 규모가 축소된 부분도 종합적으로 고려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북한 내 특이동향이 없다'는 정부의 입장에 대해서는 "특이동향이 없다고 판단했을 때는 기술정보까지를 포함한 종합적인 정보역량을 충분히 가동한 결과"라며 "통일부는 통일부대로 공개 활동을 비롯한 정보 분석 분야가 있다. 또한 다른 외교안보 부처의 정보들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NSC에서 발표했다"고 설명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