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미래에셋대우, 증권업계 최초 '해외주식자산' 9조원 돌파

2017년 1조 돌파 이후, 3년 만에 9배 증가

  • 기사입력 : 2020년04월28일 14:14
  • 최종수정 : 2020년04월28일 14: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봄이 기자= 미래에셋대우는 28일 해외주식자산이 증권업계 처음으로 9조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지난 27일 기준 9조866억원을 기록했다.

올해만 1조7000억원이 늘어난 수치며, 지난 2017년 1월 1조 돌파 이후 3년 만에 9배 증가했다.

[로고=미래에셋대우]

미래에셋대우의 해외주식자산이 크게 증가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우수한 해외주식투자 컨텐츠와 글로벌 자산배분에 대한 직원 역량, 국내주식 투자에 버금가는 수준의 해외주식투자 시스템 등이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미래에셋대우는 글로벌주식컨설팅팀, 리서치센터, 해외현지법인이 서로 협업해 국내에 버금가는 수준의 해외주식 투자 컨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해 총 1158건의 해외주식 관련 한글판 보고서를 발행했다. 이는 월 평균 100건으로 업계 최고 수준의 보고서 발행량이다.

또한 직원 역량 강화를 위해 매 분기 GBK(글로벌브로커리지)포럼을 개최해 글로벌 시황, 분기별 추천종목 정보 등을 제공하고 있다.

최근에는 고객의 수익률 제고를 위해 해외주식, 시황, 이슈 등을 주제로 고객대상 온라인 세미나를 실시하고 있으며, 해외 주식에 대해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유튜브채널 '쉬운 금융이야기-스마트머니'를 운영하고 있다.

시스템 측면에서도 일반적인 해외 주식투자는 해당 국가의 통화를 환전한 후 투자가 가능하지만, 미래에셋대우는 환전 없이 매수할 수 있는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 앞으로도 고객 수익 증대에 부합되는 자산이라면 국내외를 막론하고 플랫폼을 통해 글로벌 우량 자산을 고객들에게 제공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bom2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