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수익형부동산

대우건설, 서울 반포3주구 '사업조건' 공개

단일 브랜드 '트릴리언트 반포'(TRILLIANT BANPO) 제안
반포3주구 조합원에게 총 16가지 혜택을 제공

  • 기사입력 : 2020년04월28일 10:45
  • 최종수정 : 2020년04월28일 10: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한웅 기자 = 대우건설은 반포3주구 재건축사업에 단일 브랜드 '트릴리언트 반포'(TRILLIANT BANPO)라는 브랜드를 제시했다고 27일 밝혔다. 앞서 대우건설은 지난 9일 입찰보증금과 입찰제안서를 제출하며 건설사 중 1순위로 입찰을 마쳐 기호 1번을 받은 바 있다.

트릴리언트 반포는 세계 최고의 디자이너들과 협업한 특화 설계가 특징이다. 강남의 중심인 반포에서 다이아몬드처럼 빛나고 고급스러운 하이엔드 주거공간을 선보이겠다는 의지를 담았다는 게 대우건설의 설명이다. 단지명은 다이아몬드를 가장 아름답게 세공하는 커팅 방식인 '트릴리언트 컷팅'에서 착안해 명명됐다.

대우건설 측은 "한남더힐, 푸르지오써밋 등 최근 10년 간 20만 가구가 넘는 가구를 공급하며 국내 주택시장을 이끌어온 만큼, 전국에서 정비사업을 수행하며 쌓은 풍부한 경험과 타사와 차별화되는 특별한 노하우를 갖고 있다"며 "반포3주구가 간직하고 있는 미래 가치와 잠재력을 다이아몬드처럼 아름답고 정교하게 다듬어 대한민국 단 하나의 하이엔드 주거명작으로 탄생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대우건설은 그간 신속한 사업 추진과 적극적인 문제 해결 등 정비사업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변수에 기민하게 대처하는 모습으로 신뢰와 함께 해결사 이미지를 구축했다며 자신감을 내비치는 분위기다.

대우건설은 반포의 중심에서 찬란하게 빛날 단 하나의 다이아몬드 '트릴리언트 반포'를 제안하며, 반포3주구 조합원에게 총 16가지 혜택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제시한 내용을 보면 반포3주구 수주에 성공할 경우 ▲조합 입찰지침 계약서 100% 이행 준수 ▲반포3리츠 상장수입 최소 4,400억원 +α ▲공사비 물가상승분 150억원 내 대우건설 추가 부담 ▲조합사업비 전액 0.9%고정금리 보장 ▲사업 활성화비 2,200억원 책정 ▲ 조합 입찰지침 주요공사 360억원 전 항목 반영 ▲조합 법적분쟁 해결 지원 ▲반포3주구 신속한 사업 추진 ▲반포3주구 사업수입 극대화 ▲비교를 거부하는 VVIP 특별혜택 ▲세대 맞춤형 인테리어 비스포크 서비스 ▲대한민국 유일 하이엔드 주거명작 ▲VVIP 호텔급 컨시어지 서비스 ▲정직한 공사비 조건 ▲TOTAL 프리미엄 서비스 ▲ VVIP 명사님 특별제공 품목 등을 이행할 것을 약속했다.

사업 진행에 있어서 조합 입찰지침 계약서 100% 이행 준수을 위해 계약이행 보증금 800억원을 설정했으며 반포3주구 재건축사업 성공을 위한 계약 이행을 보증하기 위해 보증금 납부를 완료하고 보증을 설정해 시공사 선정 즉시 계약 체결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대우건설이 반포주공1단지 3주구 제안한 '트릴리언트 반포' 전체투시도]

◆ 사업비 대여 금리

재건축사업에서 0.9% 고정금리를 제안했다. 기준금리 상승 시에도 변동 없는 0.9% 고정금리를 보장한다. 또한 HUG 대출보증수수료를 포함하더라도 0.9%의 고정금리를 보장해주는 조건을 제시했다.

◆ 공사비 지급 방식

대우건설은 기성불에서 더 나아가 분양수입금 내 기성불 방식을 제안한 것이다. 분양수입금 내 기성불은 공사비가 부족하면 준공 이후 대물변제가 가능하고 분양수입 재원 내 금융상품 재투자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 사업 방식

선분양, 후분양 등의 일반적인 분양 방식도 제안하면서 추가적으로 리츠 사업까지 제안했다. 리츠 사업은 조합의 일반분양분을 리츠에 현물로 출자하고 이를 활용해 임대주택으로 운영한 뒤, 운영 종료 후 일반에 매각하는 방식이다. 반면에 삼성물산은 후분양만을 제안했다.

현재 부동산 시장의 가장 큰 이슈는 7월 말 시행을 앞둔 분양가 상한제이다. 분양가 상한제는 후분양에도 적용되기 때문에 그나마 재건축 사업의 대안으로 사용되던 후분양 카드마저 무용지물이 된 것이다. 이때문인지 최근 강남 재건축 단지들은 선분양 방식을 채택하기로 결정했다. 분양가 상한제로 인한 타격을 최소화하기에 어떤 방식이 조합에 가장 좋은 혜안일지 필히 고민해 봐야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반포3주구라는 원석이 가진 잠재력을 가장 아름답게 다듬어 대한민국 중심에서 다이아몬드처럼 빛나는 랜드마크를 짓겠다는 의지를 설계 곳곳에 담았다"며, "한남 더힐을 뛰어넘는 대우건설의 또 다른 대표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반포3주구는 서초구 반포동 1109번지에 지하3층~지상35층 17개동 2091세대 아파트 및 부대복리시설을 신축하는 대규모 재건축 사업이며, 오는 5월말 경 시공사 선정 총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whitss@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