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수익형부동산

호재에 지가지수 상승 전국 1위 '하남', 유망 물량도 살펴보자

감일지구 및 3기 신도시 개발 등 호재 꽉찬 '하남',
지난해 대비 지가지수 상승 전국 1위 기록
수도권의 성남 수정구, 서울 강남구, 과천도 상승
지방은 대구 수성구 ,울릉군, 부산 해운대구 많이 올라

  • 기사입력 : 2020년04월23일 14:57
  • 최종수정 : 2020년04월23일 14: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한웅 기자 = 최근 들어 개발 호재가 있는 지역을 중심으로 땅값이 급등한 것으로 드러났다. 신도시 및 택지지구가 조성되는 하남, 성남, 과천 등이 대표적이다. 특히 하남의 경우 전국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 강남3구(강남, 서초, 송파구)의 상승률을 따돌리기도 했다.

반면 울산 동구와 거제 등 산업 기반이 위태로운 곳들은 되레 떨어진 것으로 나타나 지가 상승을 위한 필수 요건은 개발 호재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한국감정원으로부터 지난해 2월 대비 수도권의 지가지수 상승률을 살펴본 결과 전국 평균 지가지수 상승률은 4.37%였다.

전국 시군구 가운데 가장 높은 지가지수 상승률을 보인 곳은 하남(7.83%)으로 나타났다. 하남은 강남구(7.20%), 서초구(6.62%), 송파구(6.59%) 등 강남3구의 지가지수 상승률을 웃돌았다. 하남의 경우 송파 생활권에 속하는 감일지구 조성, 지하철 3ㆍ5호선 연장, 3기 신도시 계획 발표 등 개발호재와 서울 접근성이 높아진 것이 지가지수 상승의 주원인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수도권에서는 성남 수정구(7.48%), 서울 강남구(7.20%), 과천(7.07%)으로 나타났다. 성남 수정구와 과천의 경우 각각 재개발 사업 및 택지지구 조성 등에 따른 것으로 풀이되며, 서울 강남구은 현대차 신사옥인 GBC와 영동대로 일대 개발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결과로 해석됐다.

지방에서는 대구 수성구(7.35%), 울릉군(6.84%), 부산 해운대구(6.43%) 등 지역의 지가지수 상승률이 높았다.

반면 하락한 지역도 나타났다. 지난해 2월 대비 지가지수가 가장 많이 떨어진 곳은 제주 서귀포(-3.08%)였으며 중공업 및 기계공업, 조선업 등의 산업 기반이 자리한 창원 성산구(-1.97%), 울산 동구(-1.56%), 거제(-0.79%), 통영(-0.56%) 등은 하락을 보였다.

전문가들은 교통 인프라 확대, 택지지구 조성, 3기 신도시 개발 등 굵직한 개발 호재들이 지가지수 상승세를 부추길 것으로 보고 있다. 리얼투데이 관계자는 "하남과 마찬가지로 개발 호재들이 중첩된 지역을 중심으로 지가지수 상승세가 앞으로도 계속 이어질 것"이라며 "특히 경기, 경제 불확실성에 안전자산에 대한 중요성을 이번에 경험하게 되면서 실물자산인 주택 이외의 다양한 영역의 부동산 상품들의 가치 역시 동반 상승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지가지수 상승세가 돋보이는 지역의 분양 물량엔 실수요와 함께 투자수요 역시 가세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음은 지가지수 상승세가 돋보이는 지역에 공급되는 주요 분양 물량이다.

◆ 전국 지가지수 상승 No.1 '하남'
 
전국에서 지가지수 상승 1위를 기록한 하남에서는 현대엔지니어링이 분양 물량을 공급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6월 송파생활권에 속한 감일지구에서 첫 번째 지식산업센터인 '현대 테라타워 감일'을 분양할 예정이다. 감일지구 자족시설용지 4블록에 지하 4층~지상 8층, 연면적 약 5만7천여㎡ 규모로 지식산업센터와 근생시설, 운동시설이 함께 구성된다.

현대엔지니어링의 프리미엄 지식산업센터 브랜드 '현대 테라타워'가 적용되며 법정 기준 대비 2배 넓은 주차공간, 업무공간의 높은 층고, 오픈라운지 등 특화설계도 갖춰진다. 도로 하나를 사이에 두고 송파구와 맞닿아 있는데다 인근에는 서울외곽순환도로(서하남IC), 지하철 3호선 감일역(예정) 등 교통망도 위치해 우수한 접근성을 갖췄다.

근생시설의 경우 지식산업센터 입주기업, 인근 아파트 수요 등 주중에는 업무, 주말에는 거주 수요를 확보하는 주 7일 상권에 속해 있다. 특히 송파구 문정지구 지식산업센터 내 평균 상업시설 비율(15.5%)보다 낮은 비율(8.26%)로 수요 확보에 유리할 것으로 기대된다.

우미건설은 5월 하남권역 위례신도시 A3-2블록에 짓는 '위례신도시 우미린 2차'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2층, 지상 25층, 7개 동, 전용면적 90∼119㎡ 총 420가구로 구성된다. 지하철 5호선 마천역과 가깝고 서울외곽순환도로 송파IC와 송파대로, 동부간선도로 등 교통망 접근성이 용이하다. 트랜짓몰 내 학원가와 송파권역 학원가의 이용이 쉽다. 인근에 남한산성과 청량산도 위치해 있다.

◆ 수도권 지가지수 상승 'TOP 3'

재개발 사업에 따른 주거여건 개선 기대감으로 수도권에서 괄목할 지가지수 상승을 보인 성남 수정구에서는 대단지 아파트가 공급된다. GS건설과 대우건설은 4월 성남 수정구 신흥동 신흥2구역을 재개발해 짓는 '산성역 센트럴파크 자이&푸르지오'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4층~지상 29층, 31개 동, 전용면적 51~84㎡, 총 4,774가구 규모의 대단지다. 이 가운데 1,718가구가 일반 분양된다. 지하철 8호선 산성역, 단대오거리역, 신흥역 이용이 편리하다.

현대건설과 HDC현대산업개발은 6월 서울 강남구 개포동 660-1번지 일원 개포1단지를 재건축해 총 6,642가구 중 전용면적 59~179㎡ 1,206가구를 분양할 계획이다. 단지에서는 대모산, 양재천, 공원이 가깝다.

이어 과천에서는 지식정보타운 내 S8블록(608가구), S3블록(365가구), S7블록(280가구)에서 각각 단지들이 분양될 계획이다.

◆ 지방 지가지수 상승 'TOP 3'

지방에서 지가지수 상승을 주도하고 있는 대구 수성구에서는 대우건설과 포스코건설이 6월 대구 수성구 강촌2지구 주택재건축을 통해 '파동 강촌2지구 푸르지오 더샵(가칭)'을 분양할 예정이다. 총 1,299가구 중 1,060가구가 일반 분양될 예정이다.

이어 부산 해운대구에서는 동부건설이 10월 부산 해운대구 중동 1154-5번지 일원삼성콘도맨션 재건축을 통해 아파트 총 240가구 중 89가구, 오피스텔 150실 규모의 '삼성콘도맨션 재건축(가칭)'을 분양할 예정이며, 대구 중구에서는 대우산업개발이 5월 대구 중구 동인3-1지구 재개발을 통해 총 630가구 중 367가구 규모의 '엑소디움 센트럴 동인'을 분양할 예정이다.

현대 테라타워 감일 조감도

whitss@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