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피플 > 인터뷰

[혁신기업 여성리더] 정선영 비욘드푸드랩 대표 "K푸드, 키트로 세계화"

외국인 대상 한식 밀키트 '우주쿡' 개발…잡채‧비빔막국수 등
2019 여성창업경진대회 최우수상…미국 아마존에 제품 출시
"한식, 해외에는 주력 상품 없어…프리미엄 시장 선도하겠다"

  • 기사입력 : 2020년04월23일 13:37
  • 최종수정 : 2020년04월23일 13: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제가 해외여행을 많이 다니는데, 태국의 유명한 레스토랑 블루엘리펀트는 자사 대표 제품을 키트로 판매해 모국에서 구현할 수 있도록 합니다. 이렇게 음식은 관광 상품화돼 있지만, 한국 음식은 외국인이 만들 수 있는 게 별로 없었습니다. 관광객들이 먹거리 쇼핑을 많이 하는 만큼, 외국에서 한국 음식을 재현할 수 있도록 하는 키트를 개발하게 됐습니다."

대기업 MD였던 정선영 비욘드푸드랩 대표는 뉴스핌과의 인터뷰에서 창업을 하기 위해 2017년 퇴사, 자신이 관심 있었던 먹거리 쪽으로 방향을 틀면서 한식 수출에 집중하게 게 된 계기에 관해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정선영 비욘드푸드랩 대표가 서울 강남구 여성기업종합지원센터에서 우주쿡의 밀키트 세트를 소개하고 있다. 2020.04.23 justice@newspim.com

정선영 대표는 "퇴사 후 바로 2017년 8월 서울먹거리창업센터 입주 기업으로 선정됐는데, 이때는 아이디어만 발표했다"며 "처음에는 해외 먹거리 아이템을 수입하는 쪽으로 했으나, 센터의 멘토링 등을 받으면서 수출로 방향을 전환했다"고 말했다.

비욘드푸드랩은 이렇게 해서 철저하게 외국인을 대상으로 세계 어디에서든 한식을 만들어 먹을 수 있는 '한식 밀키트'를 개발하게 됐다.

개발 당시에는 잡채, 불고기양념, 비빔막국수에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을 맞아 황태해장국까지 4개였다고 한다.
정선영 대표는 "황태가 강원도 대표 음식이라 평창동계올림픽을 대비해 황태해장국도 만들었지만, 해외를 타깃으로 할 때, 황태해장국은 맞지 않아 3개로 줄였다"고 설명했다.

'2019 여성창업경진대회'에서 '실온보관 K-Food 밀키트 우주쿡'으로 중소벤처기업주 장관상인 최우수상을 받은 후, 아마존 미국 사이트에도 진출해 밀키트 판매를 시작했다.

정 대표는 "네이버(NAVER) 스마트스토어, 쿠팡, G마켓, 텐바이텐 등 국내 10여 개 쇼핑몰에도 들어가 있지만, 아마존에 들어가서 빠르게 성장하는 게 눈에 보였다"며 "아마존에서는 한국 음식 접해본 사람들이 많은 뉴욕이나 캘리포니아 판매가 제일 많은데, 최근에는 코로나19로 한인 식당에 가기 어렵다 보니 한국인 이름의 주문자도 늘고 있다"고 언급했다.

정선영 대표는 우주쿡의 밀키트가 쉽게 한국 음식을 만들어 먹을 수 있도록 한 것이지만, 저가의 인스턴트 식품과는 다르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비빔막국수는 국내산 메밀을 100% 사용했으며 버섯도 참나무 원목재배, 대파도 동결 건조가 아닌 저온 마이크로웨이브로 건조했다"며 "전분, 들기름, 통깨까지 전 성분 국산으로 엄선했으며, 모든 성분을 공개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정선영 비욘드푸드랩 대표가 서울 강남구 여성기업종합지원센터 6층 사무실에서 '2019 여성창업경진대회' 최우수상 수상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2020.04.23 justice@newspim.com

국내와 달리, 외국에는 곡류 속에 들어 있는 저장단백질인 글루텐에 위험한 사람이 30%나 되는 만큼, 잡채를 '글루텐 프리'로 했다다는 점도 언급했다.

비욘드푸드랩은 우주쿡의 기존 제품 가운데 고객의 구매와 반응이 높은 것들은 기존의 구성품에 추가로 조합하는 형태로 다양한 맛으로 만들 계획이다.

정선영 대표는 초기 창업 때, 한식은 대기업이 하는 일이지 스타트업이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라고 지적받았던 점을 언급했다.

그는 "대기업의 한식이 국내에는 많지만, 해외에는 확고하게 자리 잡은 선두주자나, 대표 한식으로 내세울 만한 주력 상품은 없다"며 "외국의 한인마트 등은 대부분 저렴한 제품이 많은데 비욘드푸드랩은 글루텐 프리와 비건, 유기농 등을 내세워 외국인 대상 프리미엄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강조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justi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