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권은희 "통합당과 통합 가능성 없어…안철수, 비대위원장 고려 안해"

"긴급재난지원금은 금액 조절 필요…선별적 지원 이뤄져야"

  • 기사입력 : 2020년04월21일 15:50
  • 최종수정 : 2020년04월21일 15: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국민의당 비례대표 당선인인 권은희 의원은 21일 미래통합당과의 통합 가능성에 대해 "합당과 관련해서는 가능성을 두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권 의원은 이날 BBS 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기본적으로 통합당은 진영 정치를 하는 곳"이라며 "국민의당은 진영을 떠난 정치를 하는 곳이기 때문에, 합당과 관련해 통합 가능성을 두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권은희 국민의당 비례대표 당선자가 지난 17일 오전 서울 마포구 국민의당 서울시당 사무실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04.17 pangbin@newspim.com

권 의원은 지난 17일에도 한 라디오 방송에서 "국민의당은 실용적 정당으로 이념적 성향의 양대 정당 구도에 있는 통합당과의 연대는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밝힌 바 있다.

권 의원은 통합당 내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영입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응할 필요성이나 이유에 대해서는 전혀 고려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다만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등 향후 현안을 놓고 통합당과의 협의 가능성에 대해서는 "제대로 일하는 국회를 위한 주장을 여당에 전달하기 위해서 통합당이나 미래한국당과 뜻이 같다면 얼마든지 연대해서 같이 주장해야 한다"고 답했다.

권 의원은 열린민주당 대표로 당선된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비판하며 검찰개혁을 주장한 부분에 대해 "제도의 개혁을 논하지 않고 윤 총장이라는 사람을 겨냥하고 있다"며 "겨냥하는 이유가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했다고 하는데 검찰개혁론자라고 주장하는 이가 어떻게 저렇게 당당하게 반개혁적인 주장을 하고 있나"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스스로 성찰이 없다면 본인 뿐만 아니라 소속 당, 그리고 여권 전체에 아주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권 의원은 긴급재난지원금 찬반 여부에 대해 "재난에 대한 긴급한 지원이라는 부분에 대해서는 저희들이 인식을 같이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것에 대해서 '절대 안 된다' 이런 입장은 아니지만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재난지원금은 긴급성과 재난에 대한 지원이라는 특성에 맞춰 금액을 조절할 필요가 있다"며 "피해실태를 조사해서 맞춤형 정책들은 따로 선별적으로 지원이 이루어져야 된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여당이 100만원에서 80만원으로 금액 조정을 할 수 있다고 말한 데 대해서는 "국민의당은 긴급재난의 성격에 맞춰 1개월당 25만원 정도로 4개월에 나눠 지급하는 방식이 맞다고 주장하고 긴급성과 재난에 대한 지원이라는 부분을 좀 더 고려를 해야 되지 않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