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과학기술 연구계, 코로나 치료제·백신개발 범정부 지원단 총력지원

정병선 차관, 과학기술 연구기관장들과 치료제·백신 지원 사항 점검

  • 기사입력 : 2020년04월16일 10:00
  • 최종수정 : 2020년04월17일 16: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범정부 지원단'을 지원하기 위해 바이오 출연(연), KAIST 등 과학기술 연구계의 역량을 총 결집한다.

정병선 과기정통부 제1차관은 16일 한국생명공학연구원에서 과학기술 연구기관과 함께 긴급회의를 진행해 새롭게 출범 예정인 치료제·백신 범정부 지원단의 요청사항을 신속하게 지원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생명연구원, 화학연구원 등 출연연 기관장들과 KAIST, GIST 등 과학기술특성화 대학 부총장이 참석했다.

정부는 코로나19 완전 극복을 위한 코로나19 치료제·백신의 신속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과기정통부·복지부 장관이 공동단장을 맡는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 지원단'을 출범할 예정이다.

치료제·백신의 신속 개발을 효과적으로 지원하기 위해서는 임상·인허가 등 제도적 지원 뿐 아니라 연구개발 측면에서의 지원도 함께 이뤄질 필요가 있다.

이번 긴급회의는 코로나·백신 개발 범정부지원단을 연구개발 측면에서 총력 지원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개최됐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출연연 및 4대 과기원 등은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 개발 관련 연구현황과, 범정부 지원단을 지원하기 위해 활용 가능한 인프라 및 연구자원 현황 등을 공유했다.

또한, 참석자들은 코로나19의 팬데믹 상황에 대응하기 위한 치료제·백신 개발의 중요성에 공감했으며, 새롭게 구성되는 범정부 지원단을 지원하기 위해 과학기술 연구기관들이 힘을 모아 가용한 자원을 총동원하여 지원하기로 했다.

정병선 과기정통부 제1차관은 "코로나19의 완전극복을 위해 과학기술연구계가 힘을 모아 치료제·백신개발을 지원해야할 때"라며 "새롭게 출범하는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범정부 지원단'을 연구개발측면에서 적극 지원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