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극복! 코로나] 미국 동·서부 10개주 '경제활동 재개팀' 시동

동부는 뉴욕·뉴저지·코네티컷 등 7개주 재개 팀
서부 캘리포니아·워싱턴·오리건 등 3개주로 결성
백악관 가이드라인 부재, 부분·완만한 재개 예상돼

  • 기사입력 : 2020년04월14일 08:47
  • 최종수정 : 2020년04월14일 08: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 동부 7개주와 서부 3개주 등 모두 10개주들에서 경제활동 재개에 시동을 걸고 있는 가운데, 백악관이 아직도 언제 어디를 먼저 단계적 경제활동 재개에 나서게 해야 할지 가이드라인을 세우지 못한 상황이라 범위와 속도는 제한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방독면 쓴 발레리나이자 행위예술가 애슐리 몬타그 씨가 텅빈 미국 뉴욕 맨해튼 타임스퀘어 횡단보도에서 춤을 추고 있다. 2020.03.18 [사진=로이터 뉴스핌]

13일(현지시간) CNN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 백악관 코로나19(COVID-19) 대응 태스크포스(TF) 팀이 주별 단계적 경제활동 재개에 대한 판단 기준들(benchmarks)을 구상하고 있지만, 아직까지도 어떤 주·지역을 우선 목표지로 삼을지에 대해서는 오리무중이라고 보도했다.

TF팀은 지난 주말 언제쯤 개별 주가 특정 사업장 문을 열고 집회를 할 수 있게 할 지에 대해 회의를 열었지만, 관리들은 아직도 구체적인 판단 기준에 대해 한목소리를 내지 않고 있다. 일괄적 판단기준은 모든 주·지역에 해당되지 않을 것이라고 일부에서 반발했다는 것이다.

앞서 이날 미 동부와 서부 일부 주들은 지역팀을 이뤄 경제활동 재개에 나서겠다고 선포했다. 동부 지역팀은 ▲ 뉴욕 ▲ 뉴저지 ▲코네티컷 ▲펜실베이니아 ▲델라웨어 ▲로드아일랜드 ▲매사추세츠로 구성됐으며 각주 주지사들과 고위 참모들은 경제활동 재개 계획 구상에 한창이다.

같은 날 서부에서는 ▲캘리포니아 ▲워싱턴 ▲오리건 주가 팀을 이뤄 점진적 자택대기령 완화를 논의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민주당 소속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3개 주지사들이 함께 "안전하고, 전략적이며 책임있는 방식"의 경제활동 재개 노력에 협력하기로 약속했다고 전했다.

◆ 백악관TF, 경제활동 재개 기준 못 세워

예컨데 일부 지방 주나 고령 인구가 많이 거주하는 주에서는 인구가 밀집된 대도시가 속한 주와는 다른 기준을 도입해야 하고, 이미 코로나19 확산 상황이 정점을 찍은 주에는 또 다른 기준을 적용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이를 놓고 TF 전문가들이 각기 의견이 달라 경제활동 재개 판단 기준을 세우는 데 애를 먹고 있다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우선 TF 팀은 각주의 병상 여력을 조사하는 방식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 사례 감소와 병원들이 평상시 때로 복귀하는 신호들을 추적하고 있는데, 이를 보다 선명하게 확인하려면 더 많은 검사가 필수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모든 미국인들을 대상으로 한 검사는 경제활동 재개에 필수 조건이 아니라면서, 거듭 경제활동 재개는 "내가 결정한다"는 입장을 피력해 TF 팀 보건 전문가들이나 주지사들과도 엇박자를 내고 있는 상황이다.

 

주별 경제 정상화 문제와 관련해 실제 집행은 주지사의 권한이어서 연방정부가 서둘러 구체적인 판단기준을 제시하지 않으면 위험할 수 있다. 섣부른 경제활동 재개는 코로나19 2차 집단발병으로 이어질 수 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