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총선 밀착] 안양 동안을서 6선 도전 심재철..."주민들, IMF 때보다 힘들다 해"

안양 동안을에서만 내리 5선 한 '터줏대감'
유세차량 타고 매일 8시간 강행군 유세

  • 기사입력 : 2020년04월10일 07:31
  • 최종수정 : 2020년04월10일 07: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안양=뉴스핌] 황선중 기자 = 경기 안양시 동안을 지역구는 4·15 총선의 최대 격전지 중 한 곳으로, 무려 세 명의 현역 의원들이 깃발을 꽂으려 달려든 전국 유일 지역구다.

현재 지역의 터줏대감은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인 심재철 후보다. 그는 20년 동안 지역에서 패권을 놓치지 않는 저력을 보여주고 있다. 제16대 총선부터 내리 5선을 하며 장기 집권 중인 것.

그동안 선거라는 외나무다리에서 쟁쟁한 상대 후보들을 보란듯이 꺾었던 심 후보지만, 우여곡절이 없었던 것은 아니다.

특히 지난 20대 총선이 대표적이다. 심 후보는 당시 득표율 41.46%로 이정국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1.95%p 차이로 신승했다. 만약 19.01%를 기록한 정진후 정의당 후보가 없었다면 낙선했을 가능성이 크다.

그만큼 심 후보는 이번 총선에서 당의 원내대표라는 중책을 맡고 있음에도 타후보 유세 지원보다는 지역구 수성에 주력하고 있다. 종로 유세에만 집중하는 황교안 대표와 같은 전략을 취하고 있는 셈.

[안양=뉴스핌] 황선중 기자 = 9일 오후 경기 안양 평촌동에서 선거운동을 진행하고 있는 심재철 미래통합당 후보. 2020.04.09 sunjay@newspim.com

심 후보는 사전투표를 하루 앞둔 9일에도 이른 아침부터 퇴근 시간 무렵까지 줄곧 선거 유세에 나섰다. 그는 환갑을 넘긴 나이에도 하루 8시간 이상 주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는 강행군을 거의 매일 같이 이어가고 있다.

심 후보는 총선 각오를 묻자 "이번 총선에선 문재인 정부의 잘못을 지적하고 대안을 제시해줄 수 있는 일꾼, 진정 국민의 편에 서줄 수 있는 일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심 후보는 쉼없이 유세 차량으로 동네 골목골목을 누비며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조목조목 지적하고 동시에 통합당에게 지지 이유를 주민들에게 설명했다.

5선 의원답게 '유권자로부터 가장 많은 표를 받는 사람이 이긴다'는 선거의 기본원리를 충실히 지키는 모습이었다.

동네 곳곳을 달리던 유세 차량이 이따금 정지 신호에 걸려 멈춰설 때면, 주민들 역시 발걸음을 멈추고 심 후보의 연설을 유심히 듣고는 했다.

연설의 주된 내용은 코로나19 사태 관련 정부 비판이었다. 심 후보는 "올해 예산이 512조원인 상황에서 코로나19 대처를 빚내서 하면 안 된다"고 꼬집었다.

선거 구도는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추혜선 정의당 후보와의 3파전 구도다. 각종 여론조사에서는 대체로 이 후보와 심 후보가 오차범위 내 접전을 벌이고 있다.

변수는 추혜선 정의당 후보다. 이재정-심재철 후보 대결이 '박빙'으로 치닫는 상황에서 진보진영 표심이 얼마나 추 후보에게 향하느냐가 초미의 관심사다.

지역 정가에선 4년 전 20대 총선에서 진보 표심을 두고 민주당과 정의당 후보가 서로 경쟁하다가 정작 심 후보에 모두 패배했던 장면이 재연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심 후보는 "선거운동을 하면서 지역주민들께서는 자영업과 소상공업 분들을 비롯해 청년층에서도 IMF 외환위기 때보다도 더 힘들다고 말씀하시는 분들이 많다"며 총선 승리를 자신했다.

sunj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