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산업

코로나19 박멸 '비밀 병기' 중의학, 치료 효과 탁월한 4대 중약(中藥)

코로나 전 세계적 확산 계기로 중의학 홍보
2차 대유행 예방 위해 중약 성분 기성 약품 보급

  • 기사입력 : 2020년04월08일 16:07
  • 최종수정 : 2020년04월09일 09: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강소영 기자=코로나19 진정 국면에 있는 중국이 재확산 방지를 위해 중약(中藥·중국 전통 의학 약재) 성분 기성 약품을 치료제로 보급하고 있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코로나 확산 사태가 심각한 유럽과 미국 등 해외에서도 중약 성분 약품 주문량이 급증하고, 판매가도 치솟고 있다.

중국 국무원신문판공실은 지난 3월 24일 기자회견을 통해 중약 성분이 코로나19 치료에 뚜렷한 효과가 있다고 발표했다. 이 기자회견에 참석한 장보리(張伯禮) 중국공정원원사 겸 톈진중의약대학(天津中醫醫學大學) 총장은 △금화청감과립(金花清感顆粒) △ 연화청온교낭(蓮花清瘟膠囊) △ 혈필정주사액(血必凈註射液) △ 청폐배독탕(清肺排毒湯)이 코로나19에 효과가 있는 중약이라고 소개했다. 

또한 중의학 처방인 △ 화습패독방(化濕敗毒方) △ 선폐폐독방(宣肺敗毒方) 등도 코로나19 치료에 효과적이라고 밝혔다.  

장 원사는 코로나19 발원지인 우한에서 102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소개한 4가지 중약품을 사용한 결과 90% 이상에서 임상적인 효과가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해당 약품은 임상 증성 개선뿐만 아니라 경증 환자의 중증 악화를 예방하고, 면역 시스템 지표 개선에도 효과가 분명했다고 덧붙였다.

이중 청폐배독탕(清肺排毒湯)은 4개 성(省)의 214명의 환자 치료에 사용됐는데, 90% 이상의 환자에서 눈에 띄는 치료 효과가 있었다. 이중 60% 환자는 임상증상과 영상학 소견 모두 개선됐고, 30%는 증상 악화 없이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했다고 밝혔다. 

◆ 코로나19로 중의학 '세계화' 시도, 해외 수요 증가 

중국 정부는 이날 경증 코로나19 환자에게 효과가 두드러지는 연화청온교낭(蓮花清瘟膠囊) 10만 갑을 이미 이탈리아에 지원했다고 밝혔다. 대사관 등 중국 재외공관에서 현지 중국인 유학생을 위해 준비한 '긴급방역 지원물품' 안에도 이 약품이 포함됐다. 

일주일 후인 3월 30일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4가지 중약 성분 약품 가운데 하나인 금화청감과립(金花清感顆粒)을 의사의 처방전이 필요 없는 일반 의약품으로 분류한다고 밝혔다. 8일부터 우한에 대한 봉쇄 해제, 기업과 공장의 재가동 본격화, 무증상감염자의 존재 등으로 2차 유행에 대한 우려가 고조되는 상황에서 기성 중약 성분 약품을 치료제로 적극 활용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해당 약품이 일반의약품으로 분류되면서 코로나19가 의심되는 사람들이 쉽게 치료제를 구입할 수 있게 됐다. 

소식이 전해진 후 해외 거주 화교 사회를 중심으로 중국 당국이 인정한 중약성분 약품에 대한 구매 수요가 폭증하고 있다. 

중국 매체 중신징웨이(中新經緯)의 7일 보도에 따르면, 해외 거주 화교 사회를 중심으로 중약 성분 '코로나19 치료제'의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중국의 약품 대리상은 한 갑에 십여 위안이던 연화청온교낭의 가격이 100위안까지 치솟았지만 물량을 확보하기가 쉽지 않다고 밝혔다.

미국에서 유학 중인 한 중국인은 "현지 병원은 경증환자는 받아주지 않고 있다. 확진 판정을 받아도 병원에 입원하기 힘들다. 이 때문에 미국 등 외국에 있는 중국인들이 (정부가 인정한) 중약 성분 치료제를 구하기 위해 백방으로 애를 쓰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 이탈리아, 네덜란드, 영국, 포르투갈 등 해외에 있는 중의원(中醫院)을 찾는 환자도 급증했다. 중의원에서 처방되는 중약재가 평소의 2~3배가 늘었다고 중국 매체는 전했다.

관련 소식이 전해지면서 미국, 스페인 등 현지인들도 중약재 약품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고 중신징웨이는 보도했다. Magda Szyrmer VMD라는 아이디를 사용하는 미국인은 자신의 SNS에 중국 코로나19 환자의 90%가 '전통 중국 의약품'으로 치료를 받았다는 정보를 공개하며, 서방 국가들도 중약재에 대한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는 글을 남겼다.

중국 정부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전국으로 확산되면서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나서면서, 중약 성분 약품을 통한 연구도 병행했다. 또한, 전염병 분야 최고 권위자로 이번 코로나19 대응에서 컨트롤 타워 수장 역할을 하는 중난산(鐘南山) 원사도 코로나 사태 초기부터 중약재의 치료 효과를 공개적으로 인정해왔다. 

중국 정부의 이 같은 제스처는 코로나19를 통해 중국 전통 의학과 중약재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홍보하고, 중국 전통 의약품의 해외 수출을 촉진하기 위한 전략으로도 풀이된다.

해외로 송출되는 중국국제TV(CGTN) 채널은 '글로벌 코로나19 회진실'이라는 프로그램을 편성하고 중국 전통 의학과 중약재의 효능을 집중적으로 보도했다. 이 프로그램에 출연한 류칭취안(劉清泉) 베이징중의의원 원장은 "우한의 코로나19 대응에서 격리조치와 함께 전통 중약의 절대적인 역할을 했다"라고 강조했다.

류 원장에 따르면, 우한에 설치된 임시진료소 중 하나인 장샤팡창의원(江夏方艙醫院)에서 베이징중의의원 의료진이 한 달 동안 564명의 경증 환자를 치료했다. 치료 기간 환자들에게 탕약, 과립형 중약, 중약 성분 기성약 등을 투약했는데 중증으로 악화된 환자가 단 한 명도 없었다.

◆ 코로나19 효과 입증된 4대 중약 성분과 효능 

금화청감과립(金花清感顆粒)은 연교(連翹)·금은화(金銀花)·판란금(板藍根) 등 식물 성분의 중약재로 A형 인플루엔자 H1N1 바이러스 치료제로 개발된 약품이다. 중국에선 '중약계의 타미플루'라는 별칭을 얻었다. 사스(SARS) 치료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6년 9월 중약 성분 약품으로는 최초로 중국 당국으로부터 독감 치료제로 승인을 받았다. 중국 중약전문가에 따르면, 금은화·연교 등은 차가운 성질의 약재로 풍열형(風熱型)·폐열형(肺熱型) 코로나19 환자의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된다.

연화청온교낭(蓮花清瘟膠囊)의 주요 성분은 연교·금은화·마황(麻黃)·어성초(魚腥草) 등으로 해독 기능과 폐기(肺氣)를 펴서 잘 통하게 하는 효과가 있다. 주로 고열, 오한, 근육통, 기침 등 증상에 사용된다. 올해 2월 국가위생건강위원회가 배포한 '코로나19 지료방안(6차)'에 치료제로 편입됐다.

혈필정주사액(血必凈註射液)은 어혈을 제거하고 독소를 배출하는 효능이 있다. 감염으로 인한 전신 염증 반응 증상에 두루 사용된다. 홍화(紅花)·적작약(赤芍藥)·천궁(川芎)·단삼(丹參) 등이 주원료로 쓰인다.

청폐배독탕(清肺排毒湯)은 중국 전통 의학서에 소개된 처방을 조합한 탕약이다. 마황· 자감초(낮은 온도에 구워낸 감초)·행인(杏仁)·생석고·계지(桂枝) 등 21가지 약재를 넣고 달여 만든다. 후한(後漢) 시기 명의 장중경(張仲景)이 편찬한 상한론(傷寒論)의 처방을 조합해서 만들었다. 상한론은 고대 중의학을 집대성한 의서로 손꼽힌다.

js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