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부산·울산·경남

고성시니어클럽, 코로나19로 중단된 노인일자리 사업 재개

  • 기사입력 : 2020년04월07일 14:52
  • 최종수정 : 2020년04월07일 14: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고성=뉴스핌] 이경구 기자 = 경남 고성군 시니어클럽은 코로나19로 인해 중단되었던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지원사업을 재개한다 7일 밝혔다.

경남고성시니어클럽은 코로나19로 인해 중단됐던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지원사업을 재개한다.[사진=고성군] 2020.04.07

고성시니어클럽은 공익형사업(공공시설물 관리), 시장형사업(사랑방매점, 정담카페 등), 사회서비스형사업(아동도우미사업 지원) 등 일자리 사업을 운영하며 총 850명의 어르신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고 있다.

현재 고성시니어클럽은 다양한 분야의 전문 직종 사업단을 운영 중에 있다.

고성종합운동장 주변 식음료 판매점이 없어 불편하다는 방문객들의 건의로 문화체육센터 내에 운영 중인 '사랑방 매점', 지역특산물인 자란만 해산물을 가공한 다시팩 제조 및 멸치 전처리 작업을 하는 '자란만 사업단', 고성에서 생산된 쌀 100%로 만든 고소하고 건강한 수제 간식을 가공하여 판매하는 '공룡나라 누룽지 사업단' 등이 그 대표적인 예다.

백두현 고성군수는 "고령사회로 접어들고 있는 상황에서 어르신의 경제활동 참여는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갖고 있으며 어르신 일자리 사업이 어르신의 소득 창출은 물론 지역사회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lkk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