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건양대병원, 대전 코로나19 전담병원에 의료진 파견

"공공보건의료 수행기관 책임과 의무 다하겠다"

  • 기사입력 : 2020년04월06일 15:22
  • 최종수정 : 2020년04월06일 15: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전=뉴스핌] 라안일 기자 = 건양대학교병원이 대전시 코로나19 환자 전담병원인 제2시립노인요양병원에 내과 교수 5명을 파견한다고 6일 밝혔다.

파견 진료팀은 4월부터 코로나 사태 종식 때까지 교대로 환자들의 진료를 담당한다.

건양대학교병원 전경 [사진=건양대학교병원]

이번 파견은 지난달 간호사 파견에 이은 것으로 대전시의 코로나19 전담병원 운영을 위한 협조요청에 자발적인 참여로 이뤄졌다.

건양대병원은 모든 의료진을 투입해 비상근무체제를 유지하고 있어 인력이 넉넉지 못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국가적 비상사태인 만큼 공공보건의료 수행기관의 책임과 의무를 다하기로 했다.

최원준 건양대병원 의료원장은 "지역에 뿌리내린 의료기관으로써 시민의 건강을 지키는 것은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며 "어려운 상황에서도 희생을 마다하지 않고 자발적으로 응해주신 교수님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ra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