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블루포인트파트너스, 한솔그룹과 유망 스타트업 발굴·지원

IT‧전자‧물류‧인테리어 등 한솔그룹과 시너지 낼 스타트업 대상
오픈 이노베이션…최대 2000만 원 상금‧시드 투자 혜택 등 제공

  • 기사입력 : 2020년04월06일 14:59
  • 최종수정 : 2020년04월06일 14: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기술 창업 전문 액셀러레이터 블루포인트파트너스는 한솔그룹과 함께 스타트업 오픈 이노베이션 프로그램인 '한솔 V 프론티어스' 를 진행, 유망 스타트업 발굴‧지원에 나선다고 6일 밝혔다.

블루포인트파트너스가 진행하는 '한솔 V 프론티어스'는 한솔그룹의 후원으로 물류, 인테리어 및 소재, 전기전자, IT 솔루션 분야를 선도할 혁신 스타트업을 발굴하는 프로그램이다.

블루포인트파트너스가 한솔그룹과 함께 진행하는 스타트업 오픈 이노베이션 프로그램 '한솔 V 프론티어스'. [사진=블루포인트파트너스]

오는 26일까지 2인 이상의 스타트업 또는 예비창업자를 모집할 예정이며, 선발된 스타트업은 오는 5월부터 약 6개월 간 블루포인트파트너스와 한솔그룹 전문가들로부터 밀착 액셀러레이팅을제공받게 된다.

본 프로그램은 아이디어와 이를 구현할 기술력을 가지고 있지만, 아직 사업적으로 초기 단계인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함께 성장해 산업 생태계를 활성화하는 것이 목표다. 또 한솔그룹 계열사들과의 시너지를 통해 새로운 미래 가치를 창출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있다.

프로그램은 참가 스타트업의 기술사업화를 위한 블루포인트의 프로덕트-마켓핏 노하우 전수와 한솔그룹의 사업화 가능성 검증 과정, 1박 2일의 스타트업 캠프 등으로 구성돼 있다.

이 과정에서 참가 스타트업은 사업분야에 따라 한솔제지, 한솔로지스틱스, 한솔홈데코, 한솔테크닉스, 한솔인티큐브, 한솔PNS 등 한솔그룹 계열사와도 사업 개발 및 인프라 관련 협업할 기회도 받게 된다.

6개월간의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이 종료된 후에는 '파이널 데모데이'를 통해 최종 대상을 선발해 최대 2000만 원의 초기 운영자금을 제공한다.

함께 선발된 스타트업은 한솔그룹과 블루포인트파트너스로부터 시드 지분 투자를 유치할 수 있으며, 블루포인트파트너스의포트폴리오사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이번 프로그램을 기획한 김용건 블루포인트파트너스 부대표는 "본 프로그램을 통해 스타트업과 대기업이 협력할 수 있는 장을 만들고 함께 성장할 기회를 만들고자 한다"며 "블루포인트가 쌓아온 액셀러레이팅 역량과 한솔그룹의 산업 현장 노하우를 통해 시너지를 창출함으로써 스타트업 생태계의 선순환에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한솔홀딩스 관계자는 "이번 한솔 V 프론티어스는 한솔그룹의 신사업 영역에 대한 투자 의지가 반영된 프로그램"이라며 "선발된 스타트업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과 투자를 통해 대기업과 스타트업이 서로 Win-Win하는 모범사례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번 프로그램에 참여를 희망하는 스타트업은 '한솔 V 프론티어스' 홈페이지의 접수페이지를 통해 지원할 수 있다.

justi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