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행사대행업체들 "코로나에 줄도산 위기…매출액 79% 줄어"

"행사대행업, 산업 관련 법률‧주무 부처 없는 사각지대"

  • 기사입력 : 2020년04월03일 09:58
  • 최종수정 : 2020년04월03일 10: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코로나19로 줄도산 위기에 닥친 행사대행업체들이 정부 차원의 특별 지원이 필요하다고 호소하며 협의체를 만들어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엄상용 한국이벤트산업협동조합 이사장은 2일 본보 기자와의 통화에서 "행사대행업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대다수인 산업으로, 지난 2월부터 예정된 행사가 90% 이상 연기 또는 취소됐다"며 "봄 축제와 5~6월 행사 개최 여부도 불투명한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행사대행업 관계자들이 지난 3월 26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앞에서 정부 차원에서의 특별 지원을 호소하는 호소문을 발표했다. [사진=중소기업중앙회] 2020.04.03 justice@newspim.com

그러면서 "직원이 20~30명 있는 이벤트 회사는 평균 월 1억5000만원의 인건비가 드는데, 6월까지 공연을 못 하면 문을 닫아야 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한국이벤트산업협동조합이 지난 3월 16일부터 26일까지 한국이벤트산업협동조합원사 72개사를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상반기 총 행사건수는 3378건, 총매출액은 3458억8507만원이었으나, 올해 상반기 총 행사건수는 730건, 총매출액은 741억5613만원으로 행사 건수는 2648건 줄었으며 매출액은 79% 감소했다.

엄상용 이사장은 "한국이벤트협회, 한국이벤트컨벤션학회, 축제기획자 모임인 축제포럼 등 이번 조사에 참여하지 못한 전국 각 지역의 이벤트 관련 회사가 많다"며 "미처 집계에 참여하지 못한 회사와 협회까지 포함한다면 더 많은 피해 사례가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한국이벤트산업협동조합을 비롯해 한국이벤트협회, 한국이벤트컨벤션학회, 축제포럼, 기업행사를 주축으로 하는 필쏘굿, 공공행사를 주축으로 하는 스타트라인 등 국내 행사대행업체들은 오는 6~7일 중 협의체를 발족하고, 비상 대책을 세우고 금융지원 등을 요청할 계획이다.

엄상용 이사장은 "행사대행업은 산업 관련 법률이 없고 주무 부처가 없어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산업인 만큼, 이벤트산업협의체를 만들어 대응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행사대행업은 '전문가 용역'이므로 유형적 자산이 없는 데다가, 코로나19로 인한 행사 취소로 현재 매출 또한 거의 없다 보니 금융기관이나 공공기관으로부터 운전자금 융자를 받는 데 어려움이 많다고 한다.

엄 이사장은 "이벤트회사는 대부분 융자가 있는데, 코로나19로 국가 곳간이 바닥나서 융자를 받는 것도 이제 하늘의 별 따기"라며 "고용유지비가 3개월 나오지만, 그 이후에 대한 대책이 없는 만큼, 못 번 만큼 유보하는 등 금융지원과 세제 혜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justi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