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코로나 진단키트 좀 보내달라"…121개국서 지원 요청 잇따라

세계 각국 정상들, 문 대통령에 직접 협조 구해
靑 "최근 14회 정상 통화에서 진단키트 요청 받아"
트럼프·마크롱 등 선진국 정상들도 잇따라 문의

  • 기사입력 : 2020년04월02일 16:00
  • 최종수정 : 2020년04월02일 16: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코로나19 확진 추세가 갈수록 맹위를 떨치는 가운데, 세계 각국으로부터 한국산 진단 키트에 대한 지원 요청이 봇물을 이루고 있어 주목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2일 "지난달 31일 기준으로 진단 키트에 대한 수출 또는 인도적 지원을 요청한 나라는 외교 경로를 통해 총 90개 국가에 달한다"며 "민간 경로를 통한 요청까지 포함하면 3월 31일 기준으로 121개 국가로 집계된다"고 밝혔다.

청와대에 따르면 현재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주요 국가들은 한국산 진단키트의 성능에 높은 평가를 하고 있다. 특히 많은 수의 코로나19 검사와 확진자의 동선을 추적해 격리하는 방식을 인정, 저마다 자국 도입을 원하고 있는 실정이다. '드라이브 스루'로 대표되는 신속한 방식의 검사는 이미 몇몇 국가에서 도입했을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페이스북 dedanhi@newspim.com

신속한 검사를 가능토록 하는 진단키트에도 각국의 문의가 잇따르는 상황.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달 25일 진단키트 업체인 (주)씨젠을 방문해 한국형 방역시스템 구축에 역할을 한 진단시약업계 관계자들의 노고를 치하하면서 "감사하고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진단키트에 대한 지원 및 수출 요구도 이어지고 있다. 최근 물밀 듯 들어오고 있는 문 대통령에 대한 세계 각국 정상들의 통화에서도 꼭 나오는 것이 한국산 진단키트 등 의료용품의 수출 지원 요청이다.

[서울=뉴스핌]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청와대페이스북] 2019.09.24 photo@newspim.com

 14번 정상통화에서도 진단키트 지원 요청 이어져
    트럼프 "의료 장비 지원할 수 있나", 문 대통령 "여유분 있으면 최대한 지원할 것"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지난 2월 20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통화를 시작으로 2일 두케 콜롬비아 대통령까지 총 14번의 정상통화를 가졌다. 주말을 제외하고 평일 기준으로 31일 동안 16회 이뤄져 평균 이틀에 한번 정상통화가 있었다.

이 중 유럽과 미국에서의 코로나19 확산이 본격화된 이후에 열린 지난 3월 13일 에마뉴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의 통화부터 정상들은 우리 진단키트 등 의료기기에 대한 요청을 이어갔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한국이 미국의 코로나19 대처를 위해 의료장비를 지원해 줄 수 있는지 질문한 것이 대표 격이다. 문 대통령은 당시 "국내 여유분이 있으면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답했다.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보이코 보리소프 불가리아 총리 등 서구권 정상, 이반 두케 마르케스 콜롬비아 대통령 등 남미 정상도 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진단 키트 수출 및 지원을 요청했다.

[서울= 뉴스핌] 문재인 대통령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사진=청와대페이스북 ] 2019.6.28 photo@newspim.com

 쏟아지는 진단키트 지원 요청, 우선순위는 관계부처 TF서 정하기로
    靑 "중요한 기준은 우리나라 상황, 부족하지 않아야 수출 가능해"

우리 정부는 지난 3월 말 구성된 코로나19 방역 물품 해외 지원의 관계부처 테스크포스(TF)에서 진단키트 수출 등에 대한 기준과 우선순위를 결정할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지금 우리나라 방역 물품에 대해 해외에서의 지원 요청이 많이 오고 있다"며 "정부 차원의 체계적인 지원을 위해 관계부처가 TF를 구성하고 논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에 대해 "가장 큰 기준은 우리나라 상황이 될 것"이라며 "우리나라도 부족한데 수출을 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후 TF에서 미국 등에 대한 진단키트 수출 우선순위와 양을 결정할 전망이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