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공연

"꿈, 生生" 임진성 초대展, 장은선갤러리 이달 8~18일까지

"살아있는 것은 쉬지 않고 움직이며 계속 변화한다"
부유하는 몽유금강·생생 등 30여점 전시

  • 기사입력 : 2020년04월02일 12:12
  • 최종수정 : 2020년04월03일 10: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임진성 작가 초대전이 오는 8일부터 18일까지 "꿈·生生"이란 주제로 장은선갤러리에서 열린다. 

[서울=뉴스핌] 정태선 기자=한국화 중견작가인 임진성 선생의 초대전이 오는 8일부터 18일까지 서울 종로 장은선갤러리에서 열린다.

"꿈,生生"이란 주제로 푸른 빛을 머금은 작품 30여점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에서는 살아있는 것은 쉬지 않고 계속 변화하는 것(生生不息)임을 표현하고 있다. 특히 <부유하는몽유금강>과 <생생>은 임진성 작가가 지속하고 있는 작업의 일부분으로 현실과 이상, 존재와 비존재, 경계와 비경계 사이 자신만의 피안을 찾고자 했다.

임진성 작가는 한국 실경산수 전통에 기반을 두고 작업세계를 발전시켜왔지만, 전통 도그마에만 갇히지 않은 작가로 평가받고 있다. 공간, 도상, 풍경의 의미에 대한 철저한 연구를 통해 작업을 동시대화 하는데 성공한 작가다.

이번 전시에서 <부유하는몽유금강>은 작가의 경험을 표현한 연작이다. 작가는 금강산 깊은 마을까지 방문할 수 있는 기회가 있었다. 하지만 그곳에 살았던 북한 주민들이 삶의 터전을 잃어버리게 된 상황을 목도 한 뒤 작가에게 금강산은 현실과 이상 사이의 공간으로 다가왔다고 한다.

이후 세필 금분을 사용해 중첩되는 선의 표현으로 규정되지 않고 부유하는 듯한 이상향의 산세를 그리고 있다. 산봉우리와 곳곳의 계곡은 작가에게 현실과 이상 사이를 표현하는 공간이다.

임진성 작가 초대전이 오는 8일부터 18일까지 "꿈·生生"이란 주제로 장은선갤러리에서 열린다. 

작가는 새벽에 작업하는 것을 즐긴다. 또 다른 회화 연작인 <생생>에서 이를 엿볼수 있다.

새벽 동이 틀 무렵 짙은 어둠 속 개개의 생명은 빛을 발산하는데 이 빛은 변화를 일으키는 것이라 표현한다. 작품 속에 나타난 청빛은 매우 냉철하며 날카로움마저 담아낸 이성적 울림의 색이다.

충절과 생명력의 상징인 대나무를 작업 소재로 삼아 무분별하게 실용주의만 쫓는 세태를 지적하고 인간 존엄성과 같은 본질적인 문제에 관심을 기울여야한다고 강조한다.

임진성 작가는 홍익대학교 동양화과 졸업이후 동대학에서 석·박사를 받았고, 경희대학교 겸임교수를 역임했다. 전북도립미술관서울관, 캐나다 도산아트갤러리, 인사아트센터 등 국내외 유수의 기관에서 27회개인전 및 250여회 그룹전에 참여했다.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 수원시립미술관, 전북도립미술관, 외교부장관공관, 중국하얏트리전시,홍콩스타크루즈 등에서 작품을 소장하고 있다. 

임진성 작가 초대전이 오는 8일부터 18일까지 "꿈·生生"이란 주제로 장은선갤러리에서 열린다. 

wind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