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스타워즈' 앤드루 잭,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사망

  • 기사입력 : 2020년04월01일 09:11
  • 최종수정 : 2020년04월01일 09: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할리우드 배우 앤드루 잭이 코로나19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76세.

지난달 31일(현지시간) BBC와 TMZ 등 외신은 대변인의 말을 빌려 앤드루 잭이 이날 오전 영국 런던의 한 병원에서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장례식은 진행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영화 '스타워즈' 스틸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2020.04.01 jjy333jjy@newspim.com

코로나19 여파로 호주에서 격리 생활 중인 아내 가브리엘 로저스는 SNS로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그는 "남편을 잃었다. 이틀 전부터 코로나19에 걸려 투병 중이었다. 가족과 함께란 걸 느끼며 아무 고통없이 평화롭게 떠났다"고 말했다.

J.J 에이브럼스 감독과 배우 그레그 그런버그 등 동료들도 SNS를 통해 글과 사진을 올리며 고인을 추모했다.

앤드루 잭은 '스타워즈' 속편 3부작에서 저항군 리더 중 한 명으로 출연했다. 또 '어벤져스' '캡틴 아메리카' '반지의 제왕' 등 굵직한 작품에서 배우들의 영국식 억양과 사투리 구사를 도와주는 코치로도 활약했다.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