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금융위, 범금융권과 10조원 규모 증안펀드 협약 체결

23개 출자기관과 '다함께코리아펀드' 조성키로

  • 기사입력 : 2020년03월31일 16:00
  • 최종수정 : 2020년03월31일 16: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진호 기자 = 금융위원회는 31일 산업은행, 5대 금융그룹을 비롯해 17개 선도금융기관과 10조원 규모의 '다함께코리아펀드(증안펀드)'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서울=뉴스핌] 김진호 기자 = (앞줄 왼쪽부터)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김광수 NH농협금융 회장 (두 번째 줄 왼쪽부터) 정완규 증권금융 사장, 최알렉산더희문 메리츠종금 대표, 장석훈 삼성증권 대표,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대표,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수석부회장, 전영묵 삼성생명 대표, 여승주 한화생명 대표, 윤열현 교보생명 대표, 하만덕 미래에셋생명 대표 (세 번째 줄 왼쪽부터) 강영구 메리츠화재 사장, 김정남 DB손보 대표, 조용일 현대해상 대표, 최영무 삼성화재 대표, 송종욱 광주은행장, 임용택 전북은행장, 성경식 부산은행 본부장, 서문선 대구은행 본부장, 김창효 경남은행 본부장2020.03.31 rplkim@newspim.com

이는 지난 24일 대통령 주재 '제2차 비상경제회의'에서 결정된 코로나 관련 금융시장 안정화방안의 후속조치다.

산업은행이 2조원으로 가장 많은 금액을 출자한다. 이어 5대 금융그룹(KB·우리·신한·하나·농협금융그룹이) 4조7000억원을 부담한다. 이어 미래에셋대우(5400억원) 등 금융투자 업권에서 1조5000억원, 생명보험 업권에서 8500억원을 출자한다. 지방은행과 손해보험 역시 각각 5000억원과 4500억원의 재원을 투입한다.

이날 자리한 23개 출자기관과 한국증권금융은 증권시장 안정을 위해 10조원 규모의 '다함께코리아펀드'의 신속한 조성과 원활한 운영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펀드에 참여하는 금융기관의 위기 극복을 위한 노력을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설명했다.

'다함께코리아펀드'는 참여 금융기관과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투자관리위원회를 설립해 이르면 이달 초부터 운영될 예정이다. 구체적인 자산운용은 투자관리위원회의 투자운용방향에 따라 독립적으로 이뤄진다.

rpl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