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코로나19] 日 입국거부 추가, 한·미·중 포함해 49개국에 이를 것

  • 기사입력 : 2020년03월31일 14:29
  • 최종수정 : 2020년03월31일 14: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입국 거부 대상에 추가할 방침인 국가 및 지역이 한국, 미국, 중국, 영국 등을 포함해 전 세계 49개국에 이를 것이라고 31일 NHK가 보도했다.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조만간 입국 거부 대상에 한국과 미국, 중국의 전 지역, 유럽의 거의 모든 국가 등 49개 국가 및 지역을 추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일본이 입국을 거부한 국가 및 지역은 73개국으로 늘어나게 됐다.

이번 추가 입국 거부 대상에 포함되는 곳은 미국과 캐나다, 유럽에서는 영국과 그리스를 포함한 거의 모든 지역이다. 동남아시아에서는 인도네시아와 태국 등 7개국이 포함됐다.

여기에 지금까지는 일부 지역에 한정해 입국을 거부했던 한국과 중국에 대해서도 전역을 입국 거부 대상으로 했다.

그 외 아프리카, 중남미, 중동의 일부 국가를 포함해 입국 거부 대상은 전 세계 73개국으로 대폭 확대됐다.

이번 입국 거부 확대 조치는 조만간 열릴 예정인 국가안전보장회의(NSC)에서 결정될 예정이다.

[나리타 로이터=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9일 일본 나리타공항 검역대에서 보호복을 입은 관계자들이 한국에서 입국하는 승객들을 체크하고 있다. 2020.03.09 goldendog@newspim.com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