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코로나19] 치명률 4.7%는 '미스터리'…"최선의 가정은 0.5%"

FT "현재 치명률, 좌절 느낄 정도로 신뢰할 수 없는 수치"
옥스포드 CEBM "0.51% 추정...진짜는 0.1%~0.26% 예상"

  • 기사입력 : 2020년03월31일 11:28
  • 최종수정 : 2020년03월31일 11: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김사헌 기자= 현재까지 전 세계적인 코로나19(COVID-19) 누적 확진 사례 대비 사망건수를 비교해봤을 때 '4.7%'란 치명률 수치가 나오지만 전문가들은 이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기에는 너무 많은 불확실성이 존재한다고 말한다.

각국마다 확진자 대비 사망자 비율이 다르기 때문에 진단 과정, 확진자의 나이대, 다른 기저질환의 치명률 등 검토해야할 요인이 많다는 지적이다.

아직 대유행병의 치명률을 쉽게 도출하면 안 되지만, 전문집단의 연구 결과는 다소 희망적이다. 영국 옥스포드대학 산하 증거기반의약개발센터(CEBM)에 따르면, 3월 하순까지 최선으로 추정된 코로나19 치명률은 약 0.5% 수준이다. 제대로 추적이 안 된 환자 등을 감안하는 경우 0.1%~0.26% 정도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 좌절할 정도로 믿을 수 없는 4.7% 치명률, 왜?

인도의 한 이주 노동자 가족의 아이들이 담요를 두르고 마스크를 쓴 채 앉아 있다. 2020.03.30 [사진=로이터 뉴스핌] 

30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보도 시점 기준 전 세계 누적 확진자수는 68만5623명, 이중 사망자는 3만2137명으로 치명률이 4.7%란 계산이 나온다.

이는 계절성 독감 치명률(0.1%)과 선진국 폐렴 치명률(0.2%) 보다 월등히 높은 비율이지만 이 수치는 "좌절을 느낄 정도로 신뢰할 수 없을 뿐더러 수치는 계속 바뀔 것"이라고 FT는 전했다.

우선 국가별로 치명률이 다 다르기 때문이다. 예컨데 미 존스홉킨스대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한국시간으로 31일 오전 9시 8분 기준 확진자 최다국 미국의 확진 사례는 총 16만3429건, 사망자는 3008명으로 1.8%란 치명률이 나온다. 한편, 사망자가 1만1591명에 달하는 이탈리아에서의 치명률은 무려 11.4%에 달한다. 

정확한 치명률 파악을 위해서는 고려해야할 요인이 너무 많다. 마이크 라이언 세계보건기구(WHO) 보건 긴급프로그램 담당 사무차장은 총 네 가지로 요인들을 정리했는데 ▲감염자 나이·기저질환 여부 등 ▲해당 국가의 전염병 확산이 어느 시기에 있는지 ▲국가의 검사 규모 ▲서로 다른 의료체계가 어떻게 협력하고 있는지 등이다.

이외에 코로나19 전염병이 아니었어도 사망했을 인원을 확진 집계에서 제외해야 한다. 매해 전 세계에서는 5600만명이 각기 다른 이유로 사망하는데, 평균 15만3000명 정도가 매일 숨을 거둔다. 기저질환이 있는 코로나19 확진자들이 사망할 확률이 높은데, 이들이 오로지 코로나19 때문에 사망했을 것이란 결론은 섣부르다는 얘기다. 

결국 전 세계의 코로나19 확진 사례의 정확한 수치와 다른 정보가 없다면 정확한 치명률을 계산해내는 것도 불가능하다. 실제로 많은 국가들은 있는 그대로의 확진 통계를 내놓지 않고 있거나 사망자 집계를 제외하고 확진 수치만 발표하고 있다. 

존 이오아니디스 스탠포드대 전염병학 교수는 통계 집계는 "말그대로 신뢰할 수 없다"며 현재 치명률은 너무 높고 아마도 실제와 큰 차이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중국 초기 이후 치명률 '뚝'...이탈리아는 왜 11%?

 
코로나19 사례치명률(CFR) 국가별 현황 [자료=CEBM] 2020.03.31 herra79@newspim.com

영국 옥스포드대학 산하 증거기반의약개발센터(CEBM)에 따르면, 중국은 코로나19 발생 초기인 1월1일부터 10일까지 치명률이 무려 17%였지만, 2월1일 이후에는 0.7%로 뚝 떨어졌다. 중국의 전염병 곡선은 1월23일부터 26일 사이에 정점을 찍은 후 2월 11일까지 하락하기 시작했다. 2월 말에 중국은 우한 지역 감염자의 경우 사망률이 1.4% 였고, 그 외 지역에서는 0.85%를 기록했다.

CEBM은 이탈리아가 현재 치명률이 11%를 넘는 것에 대해서는 ▲고령 인구구조 ▲세계 최고인 항생제 내성사망률 ▲높은 흡연율 등 몇 가지 이유가 존재하며 무엇보다도 이탈리아의 집계 방식이 코로나19 확진자 중에서 병원에서 사망하는 사람을 모두 사망건수에 포함하는 식이라 치명률이 높게 보고되는 편향이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매일 갱신되는 확진자 사례와 사망자 수에서 도출된 치명률은 '사례치명률(CFR, Case Fatality Rate)'이다. 의학 전문가들은 제대로 검출되지 않은 사례와 제대로 탐지하지 못한 질병 집단을 추정해 도출하는 '감염치명률(IFR, Infection Fatality Rate)'을 본다. 

CEBM에 따르면 3월22일 현재 최선의 가정은 코로나 19 CFR이 몇몇 추정치에서 나온 예측 가정구간의 하단인 0.51%다. 또 IFR은 CFR 예측 구간의 최저 수준을 절반으로 줄이는 방식으로 0.26%로 단순 추정할 수 있지만, 이는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감염되었을지 불확실성을 감안하면 과대평가되었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0.1%~0.26%로 추정하는 것이 올바르겠다고 CEBM는 밝혔다. 참고로 신종플루 때의 IFR은 발병 기간 중 최저 추정치인 0.1%보다 5배나 낮은 0.02%로 확인된 바 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