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극복! 코로나] 나우웨이팅, 소진공 지원센터에 웨이팅 서비스 도입

태블릿에 연락처 입력, 자유 시간 보내다 호출하면 상담가능
"소진공 지원센터 경영안정자금 절차 안정화 위해 최선 다할 것"

  • 기사입력 : 2020년03월30일 12:03
  • 최종수정 : 2020년03월30일 12: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이제 전국 62개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소진공) 지원센터에 나우웨이팅이 도입돼 코로나19 피해 경영안정자금을 받기 위해 한 자리에서 몇 시간씩 기다릴 필요가 없어졌다.

매장 운영 및 분석 서비스 '나우웨이팅'을 운영하는 나우버스킹은 전국 62개 소상공인 지원센터에 웨이팅 서비스가 도입된다고 30일 밝혔다. 이미 서울 및 전국 34곳에 설치 완료됐으며 순차적으로 모든 센터에 설치된다.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부산중부센터에서 나우웨이팅을 이용한 대기. [사진=나우버스킹] 2020.03.30 justice@newspim.com

코로나19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저금리의 경영 안정 자금을 지원하고 있으나, 소상공인 수백 명이 몰려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일반 경영자금대출은 현장에서만 접수가 가능하고, 편성 자금이 소진되는 즉시 정책이 종료되기 때문에 대출이 절실한 소상공인은 새벽부터 나와 줄을 서서 기다리는 불편을 겪고 있다.

나우웨이팅이 도입되면 소상공인은 태블릿에 연락처를 입력해 대출 상담을 접수하고 자유롭게 시간을 보낼 수 있으며 센터에서는 순차적으로 카톡이나 문자로 알림을 보내 소상공인을 호출할 수 있다.

소상공인은 언제 될지 모르는 상담순서를 현장에서 대기할 필요가 없고, 매장을 운영하다가 상담 순서가 다가오면 호출을 받고 센터에 방문하면 되기 때문에 대기시간을 혁신적으로 줄일 수 있다.

소상공인 센터는 밀려드는 소상공인을 관리할 필요가 없고, 예상 대기 시간이나 대기 순번 문의에 일일이 응대하지 않아도 된다. 또 사람이 밀집된 공간에서 일어날 수 있는 코로나19 2차 감염도 예방할 수 있다.

전상열 나우버스킹 대표는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가 한시가 시급한 소상공인을 위해 나우웨이팅 도입을 신속하게 결정, 적극적으로 지원해주지 않았다면 여전히 소상공인은 줄을 서고 사업을 운영하지 못했을 것"이라며 "소상공인의 편의를 고려해 나우웨이팅 도입을 결정한 중기부와 함께 소진공 지원센터의 경영안정자금 지원절차가 조속히 안정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나우웨이팅은 약국에 현재 공적마스크 접수를 위한 웨이팅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의 선별진료소에 도입해 국민의 대기 불편을 해소하고 있다.

justi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