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4월부터 4400만건 금융공공데이터 개방된다

"금융혁신 및 일자리 창출 등에 기여"

  • 기사입력 : 2020년03월30일 12:00
  • 최종수정 : 2020년03월30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진규 기자 = 금융위원회가 4월 초부터 금융공공데이터 개방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30일 밝혔다.

금융위원회는 이날 금융위 및 금융공공기관이 보유한 데이터 중 상호연계·융복합한 4400만건의 금융공공데이터를 오픈API 형태로 외부에 개방하는 서비스를 시작하겠다고 설명했다. 오픈API란 특정 데이터를 다른 프로그램이 접근할 수 있도록 정한 통신규칙이다.

[사진=금융위원회]

이번에 개방되는 금융공공데이터는 상호 연계 및 시장 관심도에 따라 5개 핵심 분야(통합기업, 통합금융회사, 통합공시, 통합자본시장, 통합구가자산공매) 정보 및 50개 서비스로 구성되며, 공공데이터포털을 통해 제공된다.

특히 통합기업 정보 중 금융 공공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약 58만건의 비외감법인 정보는 처음으로 무료 개방되는 데이터이다. 통합공시 정보는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이 보유한 외감법인 정보를 오픈API 형태로 제공하게 된다.

금융위는 4월 초부터 오픈API 신청을 받고, 순차적으로 공공데이터를 등록할 예정이다. 전체 API 개방 작업은 4월 29일까지 마무리 할 계획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금융공공데이터 개방은 금융혁신, 빅데이터 산업 활성화, 창업 및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시스템 안정성을 높이고 개방데이터 품질을 향상시키겠다"고 밝혔다.

bjgchi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