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황교안 "무소속 출마자, 영구입당 불허"...홍준표·김태호 겨냥

30일 미래통합당 선거대책회의 개최
"무소속 돕는 후보도 해당행위...엄중 경고"

  • 기사입력 : 2020년03월30일 11:03
  • 최종수정 : 2020년03월30일 11: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황선중 기자 =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30일 공천 결과에 반발해 탈당 후 무소속 출마자들에게 "영구입당을 불허하는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엄중 경고했다.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도 "두 당은 형제정당"이라며 "(투표용지) 두 번째 칸으로 국민들을 태워 새로운 희망을 만들겠다"고 힘을 보탰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오른쪽),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왼쪽)이 30일 오전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03.30 kilroy023@newspim.com

황교안 대표는 이날 국회서 열린 당 선거대책회의에서 "이번 총선의 절대적 명령이자 국민명령의 요체는 대한민국 살리기 위한 문정권 심판"이라며 "무소속 출마는 국민명령을 거스르고 문재인 정권 돕는 해당행위"라고 규정했다.

그는 "국민 명령에 불복하는 무소속 출마에 강력히 대응할 수밖에 없다"며 "당헌당규를 개정해서라도 영구입당 불허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하고 무소속을 돕는 후보도 해당행위로 간주하겠다. 엄중한 경고"라고 힘줘 말했다.

통합당에서는 공천 결과에 반발에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 김태호 전 경남지사 등 지도부급과 윤상현 의원, 권성동 의원, 정태옥 의원 등이 탈당해 무소속 출마를 한 상태다.

그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문 정권 폭정에 맞서야 할 때 개개인의 당락을 염두에 두고 하는 분열적 행위는 바람직하지 않다. 국민들이 원하지 않는다"며 "의석을 확보하지 못하면 우리는 되돌리기 어려운 상황에 빠질 수밖에 없다"고 거듭 경고했다.

황 대표는 "절체절명의 순간 우리 역량을 무너뜨리는 부분에 관해 다른 어느 때보다 강력히 대처할 수밖에 없다. 이제는 국민과 함께 문 정권 심판의 대장정에 함께 나가야 한다"면서도 구체적인 징계 내용에 대한 논의는 없었다고 전했다.

미래한국당 회의를 주재하고 황 대표를 만나러 온 원유철 대표는 "통합당은 미래한국당은 형제정당이다. 이번 4.15 총선 민심은 '못살겠다, 갈아엎자'"라며 "민심을 잘 받들겠다. 미래라는 희망열차에 두 번째 칸으로 국민 모두를 태워서 새로운 희망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