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구·경북

경북서 확진 여성 2명 또 숨져...국내 사망자 152명

  • 기사입력 : 2020년03월28일 20:14
  • 최종수정 : 2020년03월28일 20: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경주=뉴스핌] 남효선 기자 = 경북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또 숨졌다.

28일 경북도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22분쯤 동국대경주병원에서 입원치료를 받던 85세 여성 A씨가 숨졌다.

또 이날 오전 8시16분쯤 동국대경주병원에서 입원치료 중이던 78세 여성 B씨가 사망했다.

A씨는 경북 청도 거주자로 지난 7일 검체진단을 받고 이튿날인 8일 양성획진을 받아 안동의료원으로 이송된 후 21일 동국대경주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아왔다. 지병으로 고혈압, 당뇨, 만성기관지염 등을 앓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또 B씨는 의성 거주자로 지난달 19일 이스라엘성지 순례를 다녀 온 확진자와 접촉한 후 같은달 26일 검체진단을 받아 이튿날인 27일 양성확진을 받았다. 이어 동국대경주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아왔다. 췌장암 말기인데다 지병으로 당뇨와 고혈압을 앓고 있었다.

대구·경북에서는 이날 하루동안 6명이 잇따라 목숨을 잃어 국내 사망자는 152명으로 늘어났다.

코로나19 음압시설[사진=뉴스핌DB]

nulche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