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남부

파주시 5번째 확진자 발생...미국 방문 30대 여성

서울 소재 직장으로 자가차량을 이용해 출퇴근

  • 기사입력 : 2020년03월28일 17:33
  • 최종수정 : 2020년03월28일 17: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파주=뉴스핌] 박승봉 기자 = 경기 파주시에서 5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 발생했다.

28일 시와 방역당국에 따르면 확진자 A씨는 미국 방문 후 지난 18일 귀국해 파주에서 머물던 30대 여성이다.

서울시가 주소지인 A씨는 미국을 방문 후 지난 18일 인천공항으로 입국했다. 입국 이후 파주시 탄현면 헤이리마을에 소재한 친척 소유 사무실에 거주하며 서울 소재 직장으로 자가차량을 이용해 출퇴근했으며, 27일 파주시 보건소에서 검체 채취 후 28일 양성 판정받았다.

파주시청. [사진=파주시] 2020.03.28 1141world@newspim.com

A씨는 미국이나 국내에서 접촉한 코로나19 환자는 없었으며, 지난 19일 출근 시작 이후 코로나19를 의식해 대인접촉을 최소화했다. 또 직업 특성 상 사무실에서 주로 혼자서 일한 것으로 파악됐다.

파주시는 A씨 가족에 대해서 검체채취 및 검사의뢰하고 자가격리 조치했다. 또 A씨를 병원 이송 후 자택 및 동선에 대한 방역을 실시할 예정이다.

1141worl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