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구·경북

대구 달성보건소 검진업무 직원 확진...진료팀은 전원 '음성'

"제이미주병원 집단감염은 달성보건소 확진직원과 관계없어"

  • 기사입력 : 2020년03월28일 14:56
  • 최종수정 : 2020년03월28일 14: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구=뉴스핌] 남효선 기자 = 대구에서 코로나19 검진업무를 맡고 있는 보건소 직원이 양성 확진판정을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지사는 28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해당 직원과 함게 근무한 직원들에 대해 검체진단을 실시하고 해당 기관은 일시 폐쇄한뒤 방역조치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 통해 진행상황 설명하는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지사[사진=대구시]

대구시에 따르면 달성군 보건소에서 '코로나19 비상방역반 선별진료 및 이동검진' 업무를 담당하는 직원 A씨가 지난 26일 확진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은 A씨와 함께 근무한 선별진료팀 및 이동진료팀 26명(직원 25, 보건의 1)에 대해 진단검사했다. 또 전날인 27일 오전 8시30분부터 11시30분까지 달성군보건소를 일시 폐쇄하고 방역조치 후 이날 오후부터 정상업무에 들어갔다.

채 부시장은 "진료팀 26명에 대한 전수 검사 결과 전원이 음성판정을 받았다"며 " 전 직원에 대해 증상을 모니터링하고, 심층 역학조사에 따라 자가격리자를 분류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A씨가 무더기 확진자가 발생한 제이미주병원의 감염 매개 역할을 한 것'이라는 일부 언론 보도는 사실과 다른 것으로 확인됐다.

채 부시장은 "일부 언론에서 어제 확진된 달성군 보건소 직원이 다수 확진자가 발생한 제이미주병원의 종사자 및 환자 검체 채취에 참여해, 마치 이 직원이 제이미주병원에 감염 매개체 역할을 한 것으로 오인할 수 있는 내용의 언론보도를 했다"며 "이는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채 부시장은 "사실 확인 결과 제이미주병원 종사자와 환자에 대한 검체 채취는 해당 병원의 의료진이 직접 실시했다"고 덧붙였다.

nulche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