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펀드

추가 실탄 확보한 KCGI, 벌써 '포스트 주총'에 이목

KCGI, 한진칼 18.57%로 늘려..한진 매도로 자금확보
주주연합 "장기투자 확고" 임시 주총 가능성↑

  • 기사입력 : 2020년03월27일 16:52
  • 최종수정 : 2020년03월27일 17: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봄이 기자= 한진칼 정기 주주총회에서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사내이사 연임에 성공했다. 이사회 안건도 모두 통과시키면서, 경영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주주연합(KCGI·조현아 대한항공 전 부사장·반도건설)과 표 대결에서 완승했다.

다만 주총 이후 경영권 분쟁에 이목이 쏠린다. 본격적인 지분 경쟁은 이제부터라는 목소리가 높다. KCGI와 반도건설이 올해도 꾸준히 한진칼 지분을 사들이고 있어서다. 주총 이후 임시 주총 등을 준비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27일 오전 한진칼 제7기 정기 주주총회가 열리는 서울 중구 한진빌딩에 관계자들이 출근하고 있다. 2020.03.27 dlsgur9757@newspim.com

27일 KCGI 산하 유한회사 그레이스홀딩스는 한진칼 주식 3만5000주를 추가 매입했다고 공시했다. 이에 따라 한진칼 지분율은 기존 18.51%에서 18.57%로 0.06%포인트 늘어났다.

주주연합 지분율은 KCGI 18.57%, 조현아 6.49%, 반도건설 16.90% 등으로 총 41.96%로 확대됐다. 조원태 회장 측 지분은 41% 정도로 근소한 차이로 앞선다.

특히 KCGI는 지분 추가 매입 가능성도 높였다. KCGI 산하 투자목적회사 엔케이앤코홀딩스는 한진 보유 지분 60만주를 매도했다고 이날 공시했다. 한진 보유 지분은 10.17%에서 5.16%로 낮아졌다. 이렇게 확보한 자금 약 152억원을 한진칼 지분 경쟁에 활용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이날 한진칼 주총에서는 주주연합 이사회가 낸 사외이사 후보 5명이 모두 선임됐다. 반면 주주연합이 추천한 사외이사 후보 4명에 대한 선임안은 모두 부결됐다. 또 조 회장이 한진칼 사내이사 연임에 성공하면서 주주연합 측은 완패했다. 

그러나 이번 정기 주총 결과와 무관하게 주주연합은 추후 지분 경쟁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KCGI 강성부 대표는 지난달 간담회에서도 '장기전'를 강조했다. 강 대표는 "임시 주총은 생각하지 않고 있다"면서도 "(3자 연합은) 긴시간 동안 서로 계약을 깰 수 없게 합의하고 계약한 상태"라고 말했다.

주주연합 측은 "KCGI 투자금 중 3분의 2 이상이 10년 이상 장기펀드"라면서 "단기 투자자라면 이미 단기차익을 시현하고 떠났을 것이고, 지난 몇 년간 지속적으로 투자를 늘려오지도 않았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금융투자업계에서도 임시 주총 가능성을 높게 봤다.

최남곤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KCGI, 반도건설 측에서 지분을 공격적으로 늘려왔다는 점에서 임시 주총이 개최될 가능성이 있다"면서 "(이 경우) 지분 추가 여력 관점에서도 3자 연합 측이 우세할 것으로 관측된다는 점에서 임시 주총이 개최될 경우 3자 연합 측의 경영권 확보 가능성을 점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이번 주총에서 이미 최소 11인으로 구성된 이사회 규모를 더 키우는 문제에 대해 현실적인 비판에 직면할 수도 있다"면서 "차기 주총에서 신규 이사 후보를 12명 제안하는 상황이 벌어질 수도 있고, 이러한 주주 제안이 기관투자자 등 광범위한 지지를 얻을 수 있을지에 대해선 비관적"이라고 전했다. 

한진칼 주가는 당분간 변동성이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날 한진칼은 5만7200원으로 장을 마쳤다. 전날보다 1만3150원(29.85%) 상승한 가격이다. 한진칼은 급락장 속에서도 이달 초 9만6000원까지 올라가며 역대 최고치를 찍었다. 항공업황 불황이 예상됨에도 불구하고, 양측이 경쟁적으로 지분을 매입했기 때문이다. 외국인 투자자의 매수도 한 몫했다. 단기 투자 매력이 지속될 것이라는 평가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한진 지분을 대량 매도하면서 KCGI가 한진칼 올인에 의지를 내비춘 셈"이라며 "지분 경쟁이 이어지겠지만 이사회 확보가 중요한 만큼 전문경영인체제라는 명분을 이룰지는 미지수"라고 말했다.  

[자료=유안타증권] 2020.03.27 bom224@newspim.com

bom2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