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브레인콘텐츠, 현금성 자산 1300억원 보유...M&A 시장 주목

시총 2배 육박하는 현금성 자산 보유

  • 기사입력 : 2020년03월27일 14:27
  • 최종수정 : 2020년04월21일 15: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형락 기자 = 1300억원 규모 현금성 자산을 가진 브레인콘텐츠 그룹이 추가 성장동력을 마련하기 위해 국내외 인수합병(M&A) 시장에 주목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브레인콘텐츠는 현재 10개 연결 자회사를 거느리고 있다. 계열사가 가진 현금성 자산을 합치면 1300억원 규모다. 

[로고=브레인콘텐츠]

브레인콘텐츠는 M&A를 통해 사세를 확장해왔다. 2014년 택스리펀드 기업 글로벌텍스프리를 인수하고, 코스닥에 상장했다. 2018년에는 화장품 기업 스와니코코를 인수했다. 최근에는 신약개발회사인 메디프론을 인수했다.

웹툰 기업 핑거스토리, 마스크 제조기업 마이크로크린 등 신규 법인 설립을 통한 신사업도 진행중이다. 마이크로크린은 하루 최대 마스크 300만장을 생산할 수 있는 공장 구축을 목표로 법인 설립 및 장비 발주까지 마친 상태다.

문종욱 브레인콘텐츠 대표이사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실물경제 충격이 현실화되고, 금융시장이 변동성을 보이면서 글로벌 경제가 침체로 치닫고 있다"며 "브레인콘텐츠 그룹은 현금 유동성을 바탕으로 적극적인 M&A를 통해 수익성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브레인콘텐츠는 지난해 매출액이 전년 대비 35% 늘어난 1110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91억원을 달성해 흑자 전환했다.

 

roc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