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교통안전공단 안전점검으로 사망사고 78% 감소

교통수단 안전점검 결과 사상사고 건수 20% 줄어

  • 기사입력 : 2020년03월27일 14:04
  • 최종수정 : 2020년03월27일 16: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한국교통안전공단의 안전점검을 받은 운수업체의 사망사고 건수가 큰 폭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한국교통안전공단에 따르면 2018년 교통수단 안전점검을 받은 운수회사를 대상으로 2019년 교통사고 통계를 분석한 결과 전체 사상건수는 20.1% 감소했다. 이 중 사망건수는 78.0% 감소했다.

교통수단 안전점검은 교통사고 1건으로 사망자 1명 또는 중상자 3명 이상이 발생하거나, 전년도 교통안전도평가지수가 높은 운수회사를 대상으로 운전자, 운행계획, 차량 등의 관리 여부를 확인하는 검사다.

2018년 중대한 교통사고로 교통수단 안전점검을 받은 운수회사는 493개다. 해당 운수회사에서 발생한 사상사고 건수는 2018년 4686건에서 2019년 3746건으로 20.1% 줄었다. 특히 사망사고 건수는 2018년 173건에서 38건으로 약 5분의 1 수준으로 줄었다.

교통안전공단 담당자는 "사업용 자동차 운전자의 운행자격, 교육이수이력, 휴게시간 준수 등을 확인하고 차량의 최고속도제한장치, 디지털운행기록계 등 첨단안전장치 작동 여부를 철저히 확인한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권병윤 공단 이사장은 "사업용 자동차 1만대 당 교통사고 사망자 수를 3.2명 이하로 낮추기 위해 운전자 관리, 운행관리, 차량관리 등에 온 힘을 다하고 있다"며 "향후 교통수단안전점검 대상 기준을 더욱 강화하는 등 다양한 사고예방 방안을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