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대신證 "ELS 줄이고, 달러 늘리고"...'안전경영' 주목

EL 자체헤지 리스크 한도 1000억 수준
"급락장 속 리스크 관리 노하우 빛"

  • 기사입력 : 2020년03월27일 11:41
  • 최종수정 : 2020년03월27일 11: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봄이 기자= 대신증권의 안전 경영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수익 모델을 개편해 이익 변동성을 낮춘 것이 위기 국면에서 빛을 보고 있다는 분석이다.

27일 대신증권에 따르면 지난해 대신증권 순이익은 전년 대비 27% 감소했다. 다른 증권사들이 사상 최대 실적을 구현한 것에 비하면 다소 이례적이다. 이유는 수익 포트폴리오 재구축에 있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대신증권의 수익포트폴리오는 안정성에 방점이 찍혀 있다. 호황 국면에서 크게 두드러지지 않지만, 위기 국면에서도 좀처럼 흔들리지 않는다는 것. 시장을 보수적으로 보고 마켓리스크가 큰 고위험자산에 대한 투자를 줄여왔다. 이익의 변동성을 꾸준히 낮춰 왔다는 의미다.

[로고=대신증권]

대표적으로 주가연계증권(ELS) 비즈니스가 있다. 대신증권의 3월 현재 ELS 자체헤지운용 리스크 한도는 1000억원 수준이다. 2015년 최대 3조원까지 가능했던 자체헷지 운용한도를 30분의 1수준으로 줄였다.

실제 현재 운용되는 자체헤지 물량도 800억원 정도다. 최근 유로스톡스50지수 급락으로 야기된 증권사의 유동성 이슈에서도 자유로울 수 있었다.

ELS 자체헤지운용을 통한 판매수익은 증권사의 주요 수익원 중 하나다. 단, 주가변동성이 크지 않다는 가정하에서다. 급락장이 되면 이야기는 180도 달라진다. 변동성이 커지는 국면에서는 막대한 자체헷지 비용이 들고, 고스란히 손실로 돌아온다.

대신증권 관계자는 "ELS비즈니스를 축소한 이유는 2015년 당시 홍콩H지수의 급락에 따른 학습효과 때문"이라며 "당시 홍콩H지수가 반토막 나면서 헷지비용이 크게 늘었고, 회사의 실적에도 큰 영향을 미쳤다. 득보다 실이 큰 비즈니스라 판단하게 된 계기"라고 설명했다.

대신증권의 자기자본 투자에도 변화가 있었다. 2018년부터 해외대체투자에 적극 나섰다. 지정학적으로 안정적이고 환금성과 수익성이 뛰어난 맨하탄에 약 2000억을 투자했다. 글로벌 위기가 와도 가장 안전한 곳이라 판단했고, 최고 안전자산으로 평가받는 달러 자산도 확보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이 외에도 일본·싱가폴 등 선진국 중심의 대체 투자를 진행했다. 위기국면에서 충격을 받아도 가장 빠르게 회복될 수 있는 지역에만 선별적으로 투자를 단행했다.

대신증권 관계자는 "회사의 경영 기조가 단기적인 이익을 추구하기 보다는 지속가능경영을 하는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면서 "최근 몇 년간 진행된 비즈니스 포트폴리오 다각화도 지속가능경영 차원에서 이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부터 위기에 강한 증권사로 평가받아 왔다"며 "부침이 심한 증권업계에서 독립계 증권사로서 오랜 기간 생존해 오면서 터득한 리스크관리 노하우가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bom2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